국회 '숲해설 참관 프로그램' 운영
상태바
국회 '숲해설 참관 프로그램' 운영
  • 이현주 기자
  • 승인 2019.05.13 14: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사캐스트, SISACAST= 이현주 기자)

국회사무처가 오늘(13일)부터 국회 경내의 수목 등을 관람하는 숲해설 참관 프로그램을 운영한다.

참관시간은 평일 10시와 14시이며, 참관시스템 개편일정으로 이번 달까지는 전화접수를 받는다. 다음달부터는 국회방문자센터 홈페이지나 국회관람 앱에서 관람희망일 3개월 전~3일 전까지 예약이 가능하다.

참관코스는 잔디마당 및 사랑재 코스(소요시간 40분) 헌정기념관 코스(소요시간 40분) 국회 전체 코스(소요시간 90분) 등 세가지 코스로 나뉘며, 하나를 택해 신청하면 된다.  

참관인원은 최소 1명부터 최대 30명까지며, 참관예약시간 10분 전에 국회 분수대 앞 해태상에서 집결해 이동한다.

한편 국회에는 무궁화 6000그루, 반송 73그루, 강원도 고성군에서 기증받은 금강소나무 80그루 등 총 120종 17만2800그루의 나무와 다양한 야생화가 식재돼 있다. 숲해설가가 수목의 생태 및 역사를 알기 쉽게 설명해 줄 예정이다.

[사진출처=국회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