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독의약박물관, 추리게임 ‘닥터H의 비밀노트’ 공개
상태바
한독의약박물관, 추리게임 ‘닥터H의 비밀노트’ 공개
  • 이현이 기자
  • 승인 2019.06.11 11: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사캐스트, SISACAST= 이현이 기자)

한독의약박물관이 오늘(11) 국내 최초로 박물관에서 펼쳐지는 방탈출 컨셉의 추리게임 ‘닥터H의 비밀노트’를 공식 오픈했다.

추리게임 ‘닥터H의 비밀노트’는 자칫 따분하게 느껴질 수 있는 박물관을 생동감 넘치는 특별한 공간으로 변신, 관람객 스스로 박물관을 체험하게 한다. 게임의 주인공이 돼 추리를 풀다 보면 재미는 물론 의약유물에 대한 지식을 얻을 수 있다.

또, 증강현실로 숨겨진 비밀을 찾거나 실제로 주인공에게 전화를 거는 것 등 다양한 디지털 기능을 활용해 몰입감을 더한다.

‘닥터H의 비밀노트’는 좁은 방이나 폐쇄된 공간에서 추리를 풀어나가는 기존의 방탈출과 달리 넓은 박물관을 무대로 게임이 펼쳐진다. 추리게임은 박물관 어딘가에 숨겨진 천재 과학자 닥터H의 노트를 찾는 것에서 시작한다.

참여자는 휴대폰 앱과 비밀노트를 가지고 박물관 곳곳을 돌아다니며 그가 지목한 세 가지 명약을 찾아내야 한다. 이 명약을 찾아 비밀노트의 암호를 풀면 닥터H가 평생을 바쳐 발견한 세기의 명약을 찾아낼 수 있다.

‘닥터 H의 비밀노트’는 오는 9월 말까지 누구나 무료로 참여할 수 있으며, 별도의 예약 없이 자유롭게 즐길 수 있다. 한독의약박물관의 관람 시간은 매일 오전 9시부터 오후 5시이며, 매주 월요일은 휴관한다. 게임 소요 시간은 1시간 정도이며 초등학교 고학년 이상 참여하는 것을 권장한다.

한독의약박물관은 국가 보물로 지정된 유물 6점을 비롯해 전세계 다양한 의약 유물을 직접 볼 수 있는 국내 최초의 전문 박물관이자 기업 박물관이다.

[사진제공=한독]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