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한국당 집중포화 받는 양정철 광폭행보
상태바
자유한국당 집중포화 받는 양정철 광폭행보
  • 윤관 기자
  • 승인 2019.06.11 11: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연일 양정철-김경수 만남 비판 논평 잇달아

(시사캐스트, SISACAST= 윤관 기자)

자유한국당이 여권 초실세 양정철 민주연구원장 때리기에 집중하고 있다, 김경수 경남지사(좌)와 만나는 양정철 원장(우) 사진제공=경남도청

자유한국당이 여권 초실세 양정철 민주연구원장 때리기에 집중하고 있다. 양정철 원장은 문재인 대통령의 최측근의 대명사인 ‘3철’ 중 한 명이며, 최근 민주당 싱크탱크인 민주연구원장에 취임해 내년 총선 승리를 위한 마스터플랜을 짜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전희경 자유한국당 대변인은 10일 “양정철 민주연구원장은 불법 관권선거 MOU를 즉각 중단하라”고 직격탄을 날렸다.

전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양정철 민주연구원장이 경남발전연구원과의 정책협약을 위해 김경수 경남지사와 회동하는 것과 관련해 “서울시장, 경기도지사를 만나 총선용 정책협약을 맺는 것이 부적절하다는 논란이 있은 지 일주일 만이다”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양정철 민주연구원장은 자숙을, 김경수 경남지사는 근신을 해도 모자랄 판에 또다시 부적절한 만남이다. 문제는 이것이 단순한 부적절을 넘어 불법성이 있다는 것”이라며 “총선 준비에 지자체를 줄세우며 법치마저 훼손하고 있는 더불어민주당과 민주연구원장은 즉시 행위를 중단하고 지금까지의 행동에 대한 책임을 져야한다”고 촉구했다.

자유한국당은 11일에도 양정철 원장을 직접 겨냥해 “양 원장의 '착한 김경수' 지사 발언, 착하다고 무죄는 아니다”라고 힐난했다.

민경욱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8,840만 건의 댓글 조작이 있었다. 이는 국민의 여론을 조작해 민주주의의 근간을 훼손한 중대한 사건”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김경수 경남지사가 드루킹 댓글조작 의혹 사건으로 구속됐다가 보석으로 풀려난 상황을 언급하며 양 원장의 행보를 지적한 것이다.

민 대변인은 “이 범죄의 몸통을 1심 재판부는 '김경수'라고 결론지었다. 170여 쪽에 달하는 1심 실형 판결문에는 구체적인 증거 목록만 20쪽에 달하며, 92회에 걸쳐 문재인 대통령이 언급돼있고, 드루킹 일당이 당시 문재인 후보의 선거운동 조직으로 인정된다는 판결 내용 또한 포함돼 있었다”고 강조했다.

민 대변인은 양정철 원장이 “(김 지사가) 착하니까 바쁜 와중에 그런 친구들(드루킹 일당)을 응대한 것이다. 짠하고 아프다"고 발언한 것에 대해서 ”그러나 착하다고 무죄는 아니다“라고 반박했다.

그는 “적반하장이고 기가 막힐 노릇이다. 선거에서 댓글 조작은 당연히 있을 수 있는 일이라는 것인가”라며 “국회의원의 특권에 숨어 수사를 피할 수 있었는데 아쉽다는 발상인가. 참으로 어처구니가 없다”고 꼬집었다.

민 대변인은 “김 지사는 댓글 조작 사건에 연루돼 재판을 받고 있는 명백한 '피고인' 신분이다. 드루킹 김경수 댓글 조작 사건은 아직 현재 진행형”이라며 “김 지사의 범죄도 현재 진행형이다. 그 착하다는 말, 골라서 쓰라”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