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의점 보고서] “도시락 왔습니다”... ‘배달 전쟁의 서막’
상태바
[편의점 보고서] “도시락 왔습니다”... ‘배달 전쟁의 서막’
  • 이현이 기자
  • 승인 2019.06.11 15: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사캐스트, SISACAST= 이현이 기자)

변화하는 소비문화에 편의점의 적극적인 대응이 이어지고 있다. 편리한 편의점이 어디까지 더 편리해지는지 내기라도 하는 듯하다.

CU에 이어 GS25도 배달서비스 운영을 위한 테스트를 시작하면서 업계의 본격적인 배달 경쟁이 시작됐다.

CU는 올해 4월부터 배달앱 요기요·부릉과 손잡고 수도권 내 30여개 직영점에서 배달서비스를 시범운영했다. 이후 서비스를 본격 도입한 지난달부터 전국 1000여개 가맹점까지 서비스 대상점포를 늘려 운영중이며, 서비스 품목도 생활용품 등 다양한 카테고리로 확대할 예정이다.

배달앱에 접속해 1만원 이상 구매시 반경 1.5km 내에 위치한 매장의 상품을 원하는 곳에서 받을 수 있다.

주문이 가능한 상품은 도시락, 삼각김밥 등 감편 식품과 디저트, 음료, 튀김류, 과일 등 200여가지다. 배달은 24시간이 아닌 11시부터 23시까지 가능하다.

GS25도 이달부터 우버이츠와 서울 일부 지역의 직영점에서 배달서비스 시범운영을 시작했다. 시범운영을 통해 필요한 사항을 검토하고 시스템을 개발하는 등 준비과정을 거쳐 연내 서비스 대상지역을 수도권으로 확대할 예정이다.

GS25는 “기존 서비스에 우버이츠까지 제휴하면서 고객 만족도를 높이고 다양한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을 것”이라며 기대감을 내비쳤다.

세븐일레븐 미니스톱 이마트24 등의 배달서비스 도입에 대해 업계의 이목이 집중되고 있지만, 이들 회사는 구체적인 계획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사진=시사캐스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