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혼자 놀기] 지하철 타고 떠나는 ‘서울투어’... 역사와 전통이 있는 ‘1호선’
상태바
[혼자 놀기] 지하철 타고 떠나는 ‘서울투어’... 역사와 전통이 있는 ‘1호선’
  • 이현이 기자
  • 승인 2019.07.24 15:50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사캐스트, SISACAST= 이현이 기자)

다가오는 휴가철, 국내외로 떠나는 이들 사이에서 멀리 떠날 수 없는 이들도 존재하기 마련. 그렇다고 ‘방콕’만 하고 있지 말고, 시원한 서울 지하철 타고 알찬 서울투어를 떠나보자.

서울과 인천·아산을 잇는 지하철 1호선을 타고 가볼만한 곳은?

인천역] 영화 ‘범죄도시’의 배경이 된 ‘차이나타운’과 사진찍기 좋은 ‘송월동동화마을’에 가보자. 한국관광공사가 선정한 한국관광100선 중 한 곳인 차이나타운은 120년 넘는 역사 동안 화교 고유의 문화와 풍습을 간직해 골목 구석구석 둘러볼 때마다 마치 중국을 여행하는 듯한 기분을 느끼게 한다. 송월동동화마을은 세계명작 동화를 콘셉트로 벽화와 조형물이 가득, 골목골목 각기 다른 11개의 동화를 배경으로 다양하게 꾸며져 아기자기한 동심의 시간을 보낼 수 있다.

인천 차이나타운.
동인천역 차이나타운.

동인천역] 책이 읽고 싶어질 땐 ‘배다리헌책방거리’가 제격이다. 드라마 ‘도깨비’ 촬영지로 유명해진 이곳은 헌책방 상점들이 모여 있는 곳이다. 빽빽이 꽂힌 책들 사이에서 책을 보거나 구입할 수 있다. 책 한권의 여유와 옛 추억을 조용히 회상하기에 알맞은 분위기가 이곳의 특징이다.

온수역] 서울시 최초의 시립수목원인 ‘푸른수목원’은 꽃과 나무, 징검다리가 있는 산책길에 오를 수 있고, 무료로 입장이 가능해 가벼운 마음으로 방문할 수 있다.

구일역] 뜨거운 열기를 느끼고 싶다면 ‘고척스카이돔’에서 야구 관람을 추천한다. 게임에 열중하는 선수들과 열렬히 응원하는 관중들 사이에서 즐거움이 한껏 고조된다.

신도림역]  복합 문화 공간인 ‘현대백화점 디큐브시티’는 무더위로 외부 활동이 어려운 낮시간대에 영화와 쇼핑, 다양한 먹거리를 즐기기에 안성맞춤다. 특히 이곳은 혼밥하기 좋은 음식점이 즐비해 있어, ‘혼족들의 성지’로도 불린다.

시청역 덕수궁.

영등포역] 영등포역에 가면 복합 쇼핑몰 ‘타임스퀘어’와 인도·네팔 음식점 ‘에베레스트’를 찾아보자. 특히 타임스퀘어 내 극장은 제작 발표회를 많이 하기 때문에 배우 얼굴을 보기 위해 이곳을 찾는 이들도 많다.

노량진역] 길거리 음식이 먹고 싶다면 노량진역에서 내리자. 저렴한 가격에 맛있기로 유명한 다양한 길거리 음식을 맛볼 수 있다.

시청역] 걷는 것만으로도 영화 주인공이 되는 듯한 ‘덕수궁돌담길’과 ‘정동길’, 야간개장으로 달빛 기행이 가능한 ‘덕수궁’에서 아름다운 고궁의 밤을 만끽하자.

종각역] 즐길거리·먹거리가 풍부한 인사동 ‘쌈지길’은 감성적인 곳 또한 가득하다. 과거와 현재가 공존하는 이곳에서는 다양한 체험도 즐길 수 있다.

종각역 쌈지길.
종각역 쌈지길.

종로5가역] 맛있는 음식이 넘쳐나는 ‘광장시장’에 가서 마약김밥, 육회, 빈대떡 먹기는 필수. 광장시장은 포목과 구제상품, 다양한 먹거리가 활발하게 거래되는 전통시장이다.

동대문역] 의류시장이 밀집돼 있어 쇼핑하러 가기 좋다. 쇼핑하고 난 뒤 출출한 속을 달래줄 다양한 먹거리를 파는 상점도 즐비하다.

신설동역] 전통적인 물품과 현대적인 물품을 모두 판매하는 ‘서울풍물시장’은 내국인뿐 아니라 외국인들도 많이 찾는 곳이다. 전통 문화 체험관에서 전등갓 꾸미기나 손거울 만들기 등 다양한 전통 소품을 만들어 볼 수 있다.

제기동역] 쭈꾸미 러버들 사이에 유명한 ‘용두동 주꾸미골목’은 주꾸미 식당들이 모여 골목을 형성했다. 매운맛이 당기는 날이면 오랜 역사를 자랑하는 용두동 주꾸미골목을 찾아보자.

종로5가역 광장시장에서 판매하는 마약김밥과 빈대떡.
종로5가역 광장시장에서 판매하는 마약김밥과 빈대떡.

청량리역] ‘홍릉수목원’은 명성황후의 능이 있는 홍릉에 조성된 우리나라 최초의 수목원이다. 식물과 숲, 걷기를 좋아한다면 홍릉수목원에서 자연을 보며 산책을 즐겨보자.

회기역] 비 내리는 여름날이면 ‘경희대·회기파전골목’으로 가보자. 고소한 파전냄새로 가득한 골목은 저렴한 가격과 후한 인심으로 오랜 역사를 자랑한다. 파전과 함께하는 막걸리 한모금의 궁합은 캠퍼스를 거닐던 추억을 떠오르게 한다.

[사진=시사캐스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오은주 2019-08-06 15:32:53
정말 유익한 정보입니다. 다른 지하철역에 대한 정보도 더 많이 부탁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