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4-03 15:37 (금)
[뻔(fun)하게 놀자] 카페족들의 성지 '레트로 카페 in 강화'
상태바
[뻔(fun)하게 놀자] 카페족들의 성지 '레트로 카페 in 강화'
  • 이현주 기자
  • 승인 2020.01.15 10: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사캐스트, SISACAST= 이현주 기자)

추운 날씨에 카페를 찾는 사람들이 많아졌다. 카페에서 오랜 시간을 보내다보니, 커피 맛 뿐만 아니라 이색 디저트, 인테리어, 특별 서비스 등을 고려하게 된다.
 

인천 강화군에 위치한 레트로 카페 '조양방직'은 독특한 인테리어로 카페족들의 마음을 홀린다. 지난해 카카오모발리티가 공개한 '2019 카카오모빌리티 리포트'에서 카카오T 내비로 검색된 전국 음식점·카페 랭킹 2위에 오를 만큼 많은 사람들의 발길이 닿는 곳이다.

조양방직은 1933년 일제강점기에 민족자본으로 처음 설립한 방직공장이었다. 1960년대까지 우리나라 최고 품질의 인조직물을 생산했고, 강화가 섬유산업으로 널리 알려지게 된 계기를 마련했다. 조양방직이 문을 연 이래 강화도에 크고 작은 직물공장이 들어서면서 부흥을 이뤘다. 하지만 1970년 후반부터 공장이 합성섬유를 생산하는 대구로 이동하게 되면서 강화 직물산업은 쇠퇴하기 시작했다.

현재는 방직공장을 개조한 레트로 감성 카페로 알려진 '조양방직'. 지난 2017년부터 1년간 보수 공사를 거쳐 공장의 탈을 쓴 카페로 재탄생했다.

건물 외관과 내부의 분위기를 그대로 유지한 것이 특징이다. 과거 사용했던 기계, 장비들을 인테리어 소품, 테이블로 사용해 독특한 분위기를 살렸다. 또 공장을 운영할 당시 사용했던 간판, 수레, 미싱, 공중전화 박스, 금고, 말 조형물 등 과거를 추억하게 하는 각종 소품들을 그대로 보관해 카페를 찾는 사람들에게 보는 즐거움을 선사한다.

조양방직의 전체 면적은 약 2500평, 그 중 카페가 약 300평 규모를 차지한다. 내부를 샅샅이 둘러보기에 오랜 시간이 걸린다. 많은 사람들이 찾는 핫플레이스지만, 카페 중앙의 긴 테이블과 별관으로 이어진 공간까지 충분한 자리가 마련돼 있어 자리 경쟁을 벌일 필요가 없다.

카페 내부는 수많은 액자와 레트로 감성이 짙은 소품들로 가득하고, 독특한 분위기에 곳곳이 포토존이 된다.

본관과 이어진 '상신상회'라는 공간은 아이들이 놀기에 적합하다. 옛날 오락기와 놀이기구, 아이들이 편하게 앉을 수 있는 작은 쇼파까지 아이들의 시선을 끈다.
 

과거와 현재가 공존하는 조양방직은 모든 세대가 어우려져 좋은 추억을 남길 수 있는 곳이다. 누군가는 낯선 소품들에 호기심이 발동하고, 또 누군가는 익숙함을 느끼며 추억에 잠기게 되는 이 곳. 뻔(fun)한 카페를 찾는 이들에게 추천할 만한 장소다.

레트로 감성에 취하고자 한다면, 강화군 카페탐방에 나서보자. 강화에는 조양방직을 비롯해 이색 카페들이 곳곳에 위치해 있다.
 
탁 트인 전경을 바라보며 특별한 추억을 남길 수 있는 두 번째 이색 카페를 다음 편에서 공개한다.
 
[사진=시사캐스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