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4-03 15:37 (금)
가정간편식, 영양성분 확인하고 선택하자 ... 나트륨 배출에 좋은 음식은?
상태바
가정간편식, 영양성분 확인하고 선택하자 ... 나트륨 배출에 좋은 음식은?
  • 이민선 기자
  • 승인 2020.02.18 14: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부 가정간편식, 한끼 식사로 열량‧영양성분 부족한 것으로 나타나

1인 가구, 외식과 인스턴트 섭취가 잦아 체내 나트륨 배출 촉진하는 음식 필수

(시사캐스트, SISACAST= 이민선 기자)

최근 1인가구 중심으로 소비가 급증하고 있는 볶음밥‧컵밥‧죽 등의 가정간편식이 한끼 식사로는 열량과 영양성분이 부족한 것으로 나타났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17일 가정간편식의 섭취빈도가 높아짐에 따라 소비자에게 가정간편식의 영양성분 함량 정보를 조사해 이같이 공개했다. 

식약처는 지난해 10월 21일부터 올해 1월 30일까지 제품에 표기된 영양성분 함량 조사 및 제조사 확인 등을 진행했다. 조사대상은 대형마트, 온라인, 상생마트 등에서 판매하는 볶음밥 106개,컵밥 60개, 죽 88개 등 총 254개 가정간편식 식사류 제품이다.

(자료 = 식품의약품안전처)

조사대상 제품의 1회 제공량 당 평균열량(324kcal)은 주요 섭취연령(19~29세) 남자의 1일 에너지 필요량(2600kcal)의 12.4%수준으로 편의점 도시락(750kcal, 28.8%), 라면 (526kcal, 26.3%) 등 유사 식사류보다 낮은 수준인 것으로 나타났다.

또 단백질‧지방 함량은 1일 영양성분 기준치 대비 낮고, 평균 나트륨 함량은 세계보건기구(WHO) 1일 나트륨 권장 섭취량(2000㎎)대비 다소 높은 수준으로 지속적으로 섭취하면 영양 불균형 우려가 있을 것으로 보였다. 일부 나트륨 함량이 높은 가정간편식은 라면 제품의 평균 나트륨 함량(1586㎎)과 유사한 수준인 것으로 드러났다.

식약처 관계자는 “가정간편식 섭취 시 맛과 영양, 건강도 챙기려면 열량, 나트륨 등 영양성분 표시를 반드시 확인하고 구매해야 한다”며 “앞으로도 소비자가 안전과 영양을 고루 갖춘 제품을 선택할 수 있도록 유통 제품의 영양성분 함량 비교 분석, 당‧나트륨 저감 현황 등에 대한 정보를 계속해서 제공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가정간편식, 간편함과 영양, 맛까지 모두 챙기려면?

가정간편식을 먹을 때는 부족한 열량을 보충하면서 몸 속 나트륨 배출에 도움을 주는 칼륨 함량이 많은 식품을 함께 섭취하는 것이 좋다. 특히 1인 가구는 외식과 인스턴트 섭취가 잦기 때문에 체내에 쌓인 나트륨의 배출을 촉진하는 음식이 필수다. 나트륨 배출에 도움을 주는 칼륨이 풍부한 식재료에 대해 알아보자.

바나나는 칼륨 성분이 풍부한 것으로 알려진 식품 중 하나로, 아침 식사대용이나 간식으로도 간편하게 챙겨먹기 좋다. 또 바나나에 들어있는 수용성 식이섬유의 일종인 펙틴 성분은 장 운동을 촉진시켜 다이어트 중 변비를 예방하는 효과도 있다. 게다가 면역력 향상에도 도움이 되며 철분이 다량 함유돼 있어 빈혈을 예방하는 역할도 한다.

고구마 역시 칼륨이 풍부한 식재료다. 게다가 고구마의 노란색을 내는 성분인 베타카로틴이 강한 항산제 역할을 한다. 또 인체에 흡수되면 비타민A로 변해 식욕 촉진 및 면역력 증진에 도움이 될 수 있다. 만약 다이어트 중이라고 하면, 군고구마가 보다는 GI 지수가 낮은 찐 고구마를 먹는 것이 좋다.

나트륨 배출에 도움을 주는 가장 간편한 방법은 물 섭취를 늘리는 것이다. 물을 나트륨이 소변으로 배출돼 하루에 6-8잔 정도 마시는 것이 좋다. 간단하지만 몸을 해독하고 붓기를 예방할 수 있는 건강한 습관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