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0-26 15:07 (월)
與 박원순 성추행 피해자, ‘피해호소인’ 아닌 '피해자'로 호칭 통일
상태바
與 박원순 성추행 피해자, ‘피해호소인’ 아닌 '피해자'로 호칭 통일
  • 이아름 기자
  • 승인 2020.07.17 20: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사캐스트, SISACAST= 이아름 기자)

[사진=더불어민주당]
[사진=더불어민주당]

더불어민주당이 17일 고(故) 박원순 전 서울시장의 성추행 피해자 A씨의 명칭과 관련해 ‘피해호소인’이 아니라 ‘피해자’로 통일하기로 했다. 
 
민주당 허윤정 대변인은 이날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A씨에 대한 호칭을 피해자로 통일하기로 했냐’는 질문에 “오늘 회의(최고위원회의)에서 그렇게 논의했다”고 대답했다. 앞서 민주당은 비서 A씨의 호칭을 두고 갑론을박이 있었다. 

이해찬 대표는 지난 15일 박 전 시장과 오거돈 전 부산시장 문제를 두고 “피해호소인이 겪는 고통에 깊은 위로의 말씀을 드리며 이런 상황에 대해 민주당 대표로 다시 한번 통절한 사과를 말씀드린다”고 말했다. 이후 이 대표의 발언을 두고 ‘피해자를 피해자로 인정하지 않는다’, ‘2차 가해를 조장한다’, ‘명예 훼손이다’ 등의 논란이 불거졌고, 한 시민단체는 이 대표를 명예훼손 혐의로 검찰에 고발하기도 했다. 

시민단체 법치주의바로세우기행동연대(법세련)는 지난 16일 “공개된 장소에서 피해자를 피해 호소인이라 표현하여 피해자의 명예를 훼손했다”면서 “피해호소인이란 표현은 피해자가 일방적으로 피해 사실을 주장할 뿐, 박 전 시장의 성폭력 사실을 인정할 수 없다는 부정적 의미를 내포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급기야 “피해를 호소하는 고소인”이라는 표현까지 등장해 논란은 더 커졌다. 

김부겸 전 민주당 의원은 17일 SNS(소셜네트워크서비스)를 통해 “피해를 호소하는 고소인을 위해서라도 미래통합당은 뒤로 빠지십시오. 정치권은 뒤로 물러나 결과가 나올 때까지 지켜봅시다”라는 내용의 글을 올렸다. 박 시장 사건에 대한 대통령의 사과와 입장을 밝히라는 통합당의 요구에 이같이 반박한 것이다. 

논란이 일자 김 전 의원은 이날 대전시의회 기자실에서 “여성학자나 관련 단체에서 언급한 여러 가지를 고려해 제 나름대로 고민해 (고소인을) 표현한 것”이라며 “논란이 있는 것은 알고 있지만 아직 확정된 용어가 없어 이렇게 표현했다”고 해명했다.

주무부처인 여성가족부는 전날 비서 A씨를 “피해자 지원 기관을 통해 보호·지원받는 분들은 ‘피해자’(성폭력)로 본다”고 밝힌 데 이어 이정옥 여가부 장관은 17일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박 전 시장 사건)피해자가 마음 놓고 신고하지 못하는 현실을 확인했다”며 ‘피해자’라는 명칭을 사용했다. 

김해영 최고위원도 이날 “지금부터는 ‘피해 호소인’이 아닌 ‘피해자’라는 표현 사용이 적절하다고 본다”면서 “피해자에게 깊은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고 했다.

김 최고위원은 “이번 사건과 관련 우리 당의 일련의 대처 과정에서 피해자 보호에 부족한 점이 있었다”며 “사건 초기 피해 호소인이라는 표현을 사용한 바 있지만, 고소장 접수 사실만 알려졌던 상황과 달리 이제는 피해자 측이 여성단체와 법률대리인을 통해 고소 사실 일부를 구체적으로 밝히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당에서는 진상규명을 포함해 피해자 보호에 모든 노력을 다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앞서 정의당 심상정 대표도 “피해자가 위력에 의한 성추행 피해사실을 공개적으로 밝힌 만큼 ‘피해자’로 명명하는 것이 옳다”며 “정의당도 초기에 언론을 통해서만 사건을 접했을 때는 ‘피해 호소인’이라는 말을 잠시 쓴 적이 있지만, 이후로는 ‘피해자’로 정정해 사용하고 있다”고 호칭 사용을 정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