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4-21 16:43 (수)
[1인 가구 in 서울] ‘4·7 서울시장 선거’ 누가 1인 가구를 위하나
상태바
[1인 가구 in 서울] ‘4·7 서울시장 선거’ 누가 1인 가구를 위하나
  • 최기훈 기자
  • 승인 2021.02.08 13: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사캐스트, SISACAST= 최기훈 기자)

 

[사진=픽사베이]
[사진=픽사베이]

서울은 대표적인 ‘1인 가구 도시’다. 서울인구는 1993년 이후 감소세를 보이고 있으나, 1인 가구는 매년 증가하고 있어서다. 지난해 서울의 1인 가구수는 130만 가구로 40년 전에 비해 16배 증가했다. 전체 가구수의 33.9%에 이른다.

개인 재정상태 만족도, 사회생활 행복도, 자신의 건강상태 만족도는 40대부터, 직업 만족도는 50대부터 1인 가구의 만족도 폭이 크게 감소하였다. 하지만 서울에 사는 1인 가구가 행복한 삶을 사는 지는 의문이다. 서울시 조사에 따르면 혼자 사는 사람은 40대 이후부터 행복도가 떨어졌다.

1인가구 행복도 비교.[자료=서울시]
1인가구 행복도 비교.[자료=서울시]

주머니 사정과 건강, 사회생활 만족도 항목에선 30대까진 ‘1인 가구’가 만족율이 높다가 40대 이후부터 감소한 것이다. 사회관계성 부문에선 전 연령대에서 ‘1인 가구’가 다인 가구주보다 낮게 나왔다. 아플 때 보살펴 줄 사람, 급전이 필요할 때 도움 구할 사람, 낙심하거나 우울할 때 대화나눌 사람의 유무를 묻는 질문에서도 ‘1인 가구’의 수치가 낮았다. 그만큼 1인 가구를 위한 보편적 서비스 확충 절실한 상황이다.

마침 서울시는 새로운 시장을 뽑기 위한 보궐선거를 둘러싼 열기가 뜨겁다. 출사표를 던진 정치인들의 주요 1인 가구 공약을 살펴봤다. 1인 가구를 둘러싼 정책에 가장 적극적인 후보는 국민의힘 오세훈 전 서울시장이다. 그는 첫 번째 공약으로 ‘1인 가구 맞춤형 안심정책’을 꺼냈다.

오 전 시장은 올해 초 종로구 사직동을 방문해 1인 가구 주민의 어려움을 청취했다. 오 전 시장의 진단은 다음과 같았다. “서울 시내 1인 가구 비중이 30%를 넘어섰는데도 행정 사각지대에 놓여있다.” 그러면서 오세훈 전 시장은 ‘1인 가구 보호특별대책본부’를 설치해 연령별 맞춤형 대책을 내놓겠다고 밝혔다.

2040 여성 가구주에 구역별 경비원 지원과 CCTV 확대 설치를, 60대 이상 가구주에는 손목시계형 스마트 건강지킴이 보급 등을 공약했다. 주거 문제를 두고도 20~30대에는 셰어하우스 공급, 30~50대 장기무주택자에는 청약 특별공급, 50~60대에는 생활환경 개선에 각각 주력하겠다고 강조했다.

서울시 1인가구 현황.[자료=서울시]
서울시 1인가구 현황.[자료=서울시]

뒤늦게 출사표를 낸 조정훈 시대전환 대표 역시 1인 가구 지원에 정책 방점을 뒀다. 그는 출마 기자회견에서 “서울 인구가 꾸준히 감소했지만 1인 가구 비율은 계속 증가하고 있다”면서 “이런 서울의 현실을 잘 반영해 혼자 사는 당신도 차별받지 않도록 1인 가구를 위한 공정한 청약규칙을 만들고 정부와 협의를 통해 실현하겠다”고 강조했했다.

이어 조 대표는 “SH공사(서울주택도시공사) 주택공급계획에 1인 가구를 위한 비중을 늘리겠다”며 “혼자 사는 ‘당신’을 위한 맞춤형 지원을 넓혀나가겠다”고 덧붙였다.

박영선 전 중기벤처부 장관은 ‘소상공인 구독경제 도시’란 큰 틀에서 1인 가구 지원을 설명했다.  우유나 신문 같은 월정액 서비스를 전통시장에서 판매하는 음식, 꽃가게, 세탁소, 카페, 반찬 등으로 확대하는 ‘구독경제’로의 전환을 통해 소상공인의 고정적 수입원 확보를 돕는다는 취지다. 박 전 장관은 “대한민국 서울은 1인 가구 증가와 배송 시스템 발달 등 온라인 연결이 잘돼 있다”면서 “21분 안에 모든 것이 각 가정에 배달되는 소상공인 구독시스템을 통해 소상공인의 어려움을 해결하는 서울시장이 되겠다”고 강조했다.

흥미롭게도 유력 후보로 꼽히는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와 나경원 전 국회의원은 1인 가구를 타깃으로 한 정책을 드러내진 않은 상황이다. 오히려 나경원 전 의원의 경우 “서울에서 독립해 결혼하고 아이까지 낳으면 총 1억1700만원의 보조금 혜택을 주겠다”는 핵심 정책을 꺼내자, 조정훈 대표로부터 비난을 받아야 했다. 조 대표는 “우리나라 정책이 언제까지 부동산을 무기로 ‘결혼’과 ‘출산’을 강요해야 하나”고 반문했다. 1인 가구의 삶을 제대로 이해해야 서울시를 보듬을 수 있다는 지적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