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3-07 14:30 (일)
[부동산 트렌드] 코로나19가 바꾼 아파트 '다기능 공간'에 초점
상태바
[부동산 트렌드] 코로나19가 바꾼 아파트 '다기능 공간'에 초점
  • 이산하 기자
  • 승인 2021.02.19 13: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먹고, 자는 공간에서 일하고, 즐기는 공간으로

(시사캐스트, SISACAST= 이산하 기자)

 

'한화 포레나 수원장안' 펫 프렌즈 파크 투시도.
양평역 한라비발디 남한강 조망카페 이미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발생 이후 모든 생활 환경이 바뀌고 있다. 재택근무가 일상화되고 있어서다.

그동안 집은 먹고, 자는 공간으로 여겨졌다. 아파트는 전형적이고 고정된 공간이었다. 하지만 코로나19 이후 새로운 방향으로 진화하고 있다. 코로나 사태로 집에 머무르는 시간이 많아졌기 때문이다.

그래서일까. 집의 기능에 대한 변화가 일어나기 시작했다.

집이라는 기본개념의 주거공간은 물론 그동안 집에서 하지 않았던 일을 하게되면서 새로운 기능의 공간이 필요하게 된 것. 집의 기능이 확대·강화되면서 위생가전·가구 ·인테리어산업 등이 발전하고 호텔 아이템을 도입하거나 로봇 등을 활용하는 아파트도 등장했다. 또한 집에서 학습·근무·쇼핑·관람·홈트 등이 가능한 공간이 개발되고 있다.

아울러 이동거리가 줄게 되자 집 근처나 동네로 주거개념이 확장되고 있다. 아파트가 슬세권(슬리퍼와 세권 합성어. 슬리퍼처럼 편한 복장으로 카페 등 편의시설을 이용할 수 있을 정도로 편리한 주거 권역), 편리미엄아파트 등이 나온 이유다. 코로나가 단순한 주거공간인 집을 미래 주택의 공간 창조란 패러다임으로 이동하고 있는 것.

◆ 다기능 공간으로 변신하는 아파트

최근 아파트는 다기능성 공간으로 탈바꿈하고 있다. 집에서 놀고, 먹고, 일하고, 쇼핑하고, 운동하는 생활이 일상화됐다. 이에 따라 아파트의 평면도 진화되고 있다.

대림산업은 주방 높이를 가사 업무 분담이 높은 남성들을 위한 키높이 주방을 설계했다.

스마트홈 관련 기술 발달로 에어컨, 조명기기, 전동커튼 등을 음성으로 제어하는 시스템도 등장했다. 대우건설과 현대건설은 새로운 아파트에 이러한 시스템을 적용하는 스마트 아파트를 공급할 예정이다. 

롯데건설은 아파트에 건강과 위생에 특화된 빌트인 가전상품인 '퓨오패키지'와 '클린 에어시스템'을 전면 도입했다. 재택근무에 따른 업무와 학습공간을 고려한 새로운 평면도 선보인다.

SK건설은 맞벌이 부부와 노부모가 함께 사는 세대를 위한 세대분리형 아파트를 선보인다. 이른바 '캥거루 하우스'로 불리는 새로운 평면은 현관 분리와 5베이 판상형 구조로 자녀를 둔 부부와 노부모의 생활공간이 독립되도록 설계했다.

지능형 컴패니언 로봇은 집안의 동반자로서 가정 내 편의성을 높여주는 촉진제가 될 전망이다.

삼성물산과 대우건설은 아파트 단지 커뮤니티 시설 안내를 비롯해 택배와 배달 쓰레기 분리수거와 같은 입주자 편의를 지원하는 로봇을 배치할 예정이다. 첨단기술에 의한 아파트의 프리미엄화가 속도를 내고 있다.

◆ 주민 휴식공간 만드는 아파트

'한화 포레나 수원장안' 펫 프렌즈 파크 투시도.
'한화 포레나 수원장안' 펫 프렌즈 파크 투시도.

한화건설이 경기도 수원에서 최근 분양하는 '한화 포레나 수원장안' 아파트에는 조경시설로 반려견 놀이터 '펫 프렌즈 파크'를 비롯해 어린이 놀이터 '메리키즈그라운드', 야외운동시설 '바이탈코트' 등을 단지 곳곳에 배치한다. 약 1.2㎞ 길이에 달하는 단지 내 산책로도 조성된다.

㈜한라는 이달 중 경기 양평군 양평읍 양근리 산 24-41 일원에서 분양하는 대단지 아파트 '양평역 한라비발디'(1602가구 규모)에 눈에 띄는 휴식공간을 마련한다.

코로나 이후 재택근무가 증가하고 출퇴근 시간이 자유로운 유연근무제가 확대되면서 입주민을 위한 휴식공간인 전망카페와 게스트하우스를 최상층인 20층에 남한강 조망이 가능토록 꾸민다.

'양평역 한라비발디'는 2개 단지(1단지 750세대, 2단지 852세대)로 구성된다. 양평에서 단지 규모가 가장 크다. 또 모든 세대를 남향 위주로 배치하고 다양한 테마공원이 들어설 예정이다. 또 사통팔달의 교통망을 갖춘 특급 입지를 자랑한다.

양평이 전원주택 메카라는 점에 착안 단지 주변의 풍부한 녹지뿐 아니라 단지 내 다양한 친환경 시설을 갖추고 있다. 단지 중앙에는 다양한 이벤트가 가능한 '1000㎡ 천연 잔디광장'(비발디 프라자)이 조성되며, 주민 건강을 위한 '100m 트랙'과 삼림욕을 위한 1000㎡ 규모의 전나무를 식재한 '숨쉬는 숲'도 조성된다. 모든 놀이터에 미세먼지 농도를 알 수 있는 '미세먼지 신호등'도 설치된다.

입주민의 건강과 힐링을 위해 단지 내 '숲속 도서관'과 취미원예 및 작물재배 등을 통해 주민간의 소통공간 및 어린이 교육을 위한 텃밭인 '비타가든'도 조성된다.

㈜한라 분양관계자는 "수도권 신흥 주거단지로 각광받고 있는 양평은 KTX와 경의중앙선을 이용하면 청량리나 서울역까지 40분 이내에 접근이 가능하고 현재 예비타당성 검토가 진행 중인 서울~양평간 고속도로가 확정되면 서울 강남으로의 접근성도 크게 향상 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