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5-27 15:33 (월)
[신태운 원장의 치아건강] 머릿 속 시한폭탄 ‘만성편두통' 원인은?
상태바
[신태운 원장의 치아건강] 머릿 속 시한폭탄 ‘만성편두통' 원인은?
  • 신태운 원장
  • 승인 2022.08.18 13: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사캐스트, SISACAST= 신태운 믿을신치과 원장)

 

시든때도 없이 찾아오는 '만성편두통'은 과로와 스트레스를 달고사는 현대인들에게 소리 없이 찾아오는 침묵의 질환이다. 

처음에는 가벼운 통증으로 시작해 시간이 지날수록 통증의 강도가 심해져 불면증에 시달리거나 일상생활 자체가 힘들어질 수도 있다. 
 
때문에 조기에 정확한 원인을 파악하고 전문적인 치료를 받아보는 것이 좋은데, 평소 입을 벌릴 때마다 턱에서 ‘딱’하는 소리가 나거나 입이 잘 벌어지지 않는 등 턱 통증이 심한 편이라면 턱관절장애가 원인일 확률이 높다.  

턱관절장애는 치아 맞물림 이상이 장기간 지속되다 턱이 어긋나면서 통증을 유발하는 증상으로 부정교합이 심하거나 선천적으로 턱뼈가 비정상적으로 발달해 발생하는 선천적 원인과 턱을 괴거나 등을 구부정하게 앉는 거북목 자세, 질기거나 딱딱한 음식을 무리하게 씹는 잘못된 습관 등과 같은 후천적 원인에 의해 발생한다. 
 
특히 턱관절장애를 앓고 있는 사람들에게 공통적으로 나타나는 현상 중 하나가 바로 ‘만성편두통’인데, 이를 제때 치료하지 않으면 머리나 어깨, 목 등에 통증이 발생하는 것은 물론 얼굴의 좌우대칭이 맞지 않는 ‘안면비대칭’으로 이어질 가능성이 크다. 

또한, 턱관절장애는 치아 맞물림과 밀접한 관계가 있는 만큼 치과전문의에게 일차적으로 정밀진단을 받아 체계적인 치료계획을 세우는 것이 가장 중요하며, 상담 시 부정교합, 안면비대칭, 턱관절 장애 유무를 꼼꼼하게 따져봐야 한다.

턱관절장애, 증상에 따라 치료방법 달라져

치료방법은 증상에 따라 크게 달라진다. 만일 증상이 경미하거나 일시적인 근육통에 의한 것이라면 시일이 지나면서 자연치유도 가능하고, 약물치료나 자가행동요법, 물리치료와 같은 간단한 치료로 증상을 완화시킬 수 있다.
 
반면 턱관절 자체가 문제라면 턱관절 기능 교정과 치열 교정을 병행하는 것이 효과적이다. 교정이 필요한 경우에는 특수 제작된 교정 장치를 착용해 턱의 위치가 정중앙에 올 수 있도록 도와 손상된 턱관절 주위와 전신근육을 원상태로 회복시켜 기능적 균형을 개선해줄 수 있다. 이처럼 초기단계에 치료를 하면 금세 완치가 가능하나 장기간 방치 시 여러 가지 합병증을 동반할 수 있으니 치료를 서두르는 것이 좋다.

아울러 효과적인 치료를 위해서는 항상 허리를 곧게 펴는 습관을 들이고, 턱을 괴거나 목을 길게 빼는 습관은 고치는 것이 재발 방지에 도움이 된다. 교정치료가 끝난 후에는 가급적 딱딱하거나 질긴 음식은 피하고 부드러운 음식 위주로 섭취하는 것이 좋으며, 정기적인 치과 검진과 스케일링(연 1∼2회)을 생활화하는 것이 좋다. [시사캐스트] [사진=픽사베이]

 

치과전문의 신태운 원장.
치과전문의 신태운 원장.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