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6-23 09:39 (일)
[이슈포커스] 청년층 대출 수요 증가...저축은행 가계대출 35% 이상 MZ세대
상태바
[이슈포커스] 청년층 대출 수요 증가...저축은행 가계대출 35% 이상 MZ세대
  • 이아름 기자
  • 승인 2022.08.29 10: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사캐스트, SISACAST= 이아름 기자)

 

@픽사베이
@픽사베이

금리 인상 기조 속에서 저축은행권 가계대출이 가파른 증가세를 보이는 가운데 35%는 20~30대가 빌린 것으로 나타났다.

28일 더불어민주당 진선미 의원이 금융감독원에서 제출받은 업권별 대출액 현황 자료에 따르면 6월 말 현재 20~30대가 저축은행에서 빌린 가계대출 잔액은 14조7532억원으로, 전체 저축은행 가계대출 잔액(41조9140억원)의 35.2%를 차지했다.

저축은행 가계대출은 2020년부터 MZ세대(1980년대초~2000년대초 출생)를 중심으로 급증하고 있는 추세다. 대출 규제로 상대적으로 소득 및 신용이 낮은 청년층이 은행권에서 돈을 빌리기가 어려워지자 저축은행권으로 몰리고 있는 것이다. 

2021년 말 저축은행 가계대출 잔액은 40조1810억원으로 2019년 말 대비 36.6% 증가한 것으로 조사됐다.  

또한, 같은 기간 20대의 대출 증가율은 47.0%(2조9998억원→4억2627원)에 달했고, 30대는 저축은행 가계대출이 38.9%(7억1419원→9조9215억원) 늘었다.

저축은행 가계대출의 급증세는 신용대출 증가가 견인했다.  

실제 2021년 말 저축은행 신용대출 총액은 28조6786억원으로, 2019년 말 대비 증가율이 71.0%에 달했다.

[자료출처=진선미 의원실 제공]
[자료출처=진선미 의원실 제공]

급격한 금리 인상 기조 속에 저축은행 가계대출 증가세는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계속될 전망이다. 

올해 상반기(1∼6월) 중 저축은행의 가계대출은 4.3%(1조7천330억원) 늘었고, 같은 기간 신용대출은 6.7%(1조9천332억원) 늘어 증가세를 유지했다.

진 의원은 "코로나19, 저금리 등의 영향으로 대출 수요는 늘었는데 대출 규제로 은행권 대출이 어려워지자 소득과 신용이 낮은 청년층 대출 수요가 저축은행으로 옮겨간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이어 "저축은행은 대출 금리가 높은데다 급격한 금리 인상까지 더해져 부실 위험이 크기 때문에 청년층 부채 관리와 지원 방안을 적극적으로 고민해야 한다"고 말했다. [시사캐스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