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1-25 15:34 (금)
[클릭이슈] 전기요금에 가스요금까지 줄줄이 인상...서민들 한숨만
상태바
[클릭이슈] 전기요금에 가스요금까지 줄줄이 인상...서민들 한숨만
  • 이아름 기자
  • 승인 2022.09.30 19: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사캐스트, SISACAST= 이아름 기자)

 

내일(10월 1일)부터 전기요금과 가스요금이 인상된다. 이번 전기요금 조정으로 4인가구의 월 전기요금 부담은 2270원 늘어날 것으로 예상된다.

한국전력은 내일부터 모든 소비자를 대상으로 전기요금을 2원50전/kWh 추가 인상한다고 30일 밝혔다.

특히 계약전력 300kW 이상의 일반·산업용 전기요금은 최대 16원60전/kWh까지 인상된다. 3300V이상 6만6000V 이하의 전압으로 전력을 공급받는 사업자는 11원90전/kWh, 15만4000V 이상의 전압으로 전력을 공급받는 사업자는 16원60전/kWh 인상된다.

기준연료비 잔여 인상분 4원90전/kWh을 더하면 7원40전/kWh가 오르는 셈이다.

아울러 내년 1월 1일부터 대기업은 저렴한 농사용 전력을 더는 쓸 수 없게 된다. 대기업은 독점규제 및 공정거래에 관한 법률에 따라 공정거래위원회가 지정한 기업집단을 대상으로 정한다. 

한전은 영세 농·어민 보호 취지에 맞게 농사용 적용 대상에서 대기업을 제외한다고 설명했다. 

또 최근 5개년의 전력사용 변화를 반영해 시간대별 경부하·중간부하·최대부하 기준을 변경한다. 다만 시간대 비율은 현행과 동일하게 경부하 10시간, 중간부하 8시간, 최대부하 6시간으로 유지한다.

한전은 국제 에너지 가격 폭등에 따른 원가 상승분을 반영하여 가격신호를 제공하고 효율적 소비를 유도하기 위해 산업부의 인가를 받아 전기요금 조정 및 요금체계 개선방안을 발표했다고 설명했다. 우크라이나 전쟁의 장기화로 액화천연가스(LNG)와 석탄가격이 폭등하고, 9월 전력도매가격(SMP)은 255원/kWh까지 급등하며 사상 최고 수준을 기록하고 있다.

연료비 폭등으로 인한 도매가격 상승분을 전기요금에 제때 반영하지 못해 한전은 전기를 팔수록 적자가 커지는 상황이다. 이에 국가적 에너지 수급위기 극복을 위해 가격시그널 적기 제공을 통한 에너지 소비절약 및 효율 향상이 절실한 시점이라는 게 한전의 설명이다. 

단, 취약계층 부담완화 사업은 계속 이어갈 전망이다. 올해 7월부터 적용 중인 복지할인 한도 40% 확대를 올해 말까지 연장해 취약계층의 요금부담을 약 318억원 추가로 경감하고 상시 복지할인(8000원~1만6000원)에 월 최대 6000원 추가 할인으로 최대 207kWh 사용량까지 전기요금을 전액 지원한다. 사회복지시설 역시 할인한도 없이 인상되는 전기요금의 30%를 할인하도록 해 부담을 완화한다.

도시가스요금, 20% 인상

한편 10월 1일부터 도시가스요금이 MJ(메가줄) 당 2.7원 인상돼 서울지역 평균 요금이 가구당 월 5,400원 오른다.

산업통상자원부는 10월 1일부터 민수용 도시가스 요금이 인상돼 2천 메가줄을 사용하는 평균적인 서울 가구의 가스요금이 부가세 10%를 포함하면 5,940원 오른다고 밝혔다.

주택용 요금은 현행 MJ 당 16.99원에서 19.69원으로 15.9%가 오르고 음식점 등을 대상으로 한 영업용1 요금은 16.4%, 목욕탕 등을 대상으로 한 영업용2 요금도 17.4% 인상된다.

이번 인상은 지난해 12월 발표돼 10월부터 시행하기로 했던 MJ당 0.4원의 정산단가 인상에 기준원료비 인상분 2.3원을 추가로 더한 것이다.

정부는 우크라이나 전쟁이 장기화되고 러시아와 독일을 연결하는 가스관 노르트스트림마저 의문의 훼손사건으로 파괴돼 가격 인상을 불가피하게 단행했다고 설명했다.

이와 함께 정부는 공공기관의 난방온도를 17도로 1도 낮춰서 난방에너지를 6% 절약할 계획이다. 공공기관에서는 온풍기와 전기히터 등 개인 난방기 사용도 금지된다.

또한, 공공기관의 업무시간에는 3분의 1 이상, 비업무시간이거나 전력 최고조 시간에는 2분의 1 이상 실내조명을 끄도록 할 예정이다. [시사캐스트][사진=픽사베이]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