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6-25 18:29 (화)
[헬스톡톡] 노화와 치매 위험 '뚝'...운동할 때 ‘이것’해야 하는 이유
상태바
[헬스톡톡] 노화와 치매 위험 '뚝'...운동할 때 ‘이것’해야 하는 이유
  • 이지나 기자
  • 승인 2022.10.17 13: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사캐스트, SISACAST= 이지나 기자)

 

가을이 되면서 늘어난 식욕 때문에 다이어트를 고민하는 분들이 많습니다. 체중이 불어 뱃살이 늘어나면 몸의 움직임이 둔화되면서 여러 활동에서 불편함을 느끼게 됩니다. 체중이 증가하면서 받는 스트레스는 건강에도 좋지 않기 때문에 나이가 들수록 운동을 통한 체중 관리는 필수인데요. 특히 중년의 다이어트는 여러 질병이나 노화와 직결된다는 점에서 반드시 필요합니다.

나이가 들면서 근육량은 줄고 신진대사는 느려져 젊을 때처럼 몸매를 유지하기가 쉽지 않습니다. 몸의 노화를 늦추기 위해서도 나이가 들수록 운동하는 습관은 중요합니다. 또 우리 몸과 함께 뇌도 늙고 기억력 감퇴를 느끼게 됩니다. 운동은 뇌 노화와 신체의 노화를 늦출 수 있는 가장 좋은 방법입니다. 이런 이유로 평소 적절한 운동을 통해 체중 감량과 유지를 위해 반드시 필요한데요. 오늘은 당신이 운동을 시작할 수 있도록 ‘동기’ 부여와 노화를 늦출 수 있는 생활 속 습관들을 모아 소개합니다.

- 유산소 운동에 근력운동 추가하면 사망 위험 '줄어'

유산소 운동에 근력 운동을 추가하면 사망 위험이 떨어진다는 연구 결과가 눈길을 끌고 있습니다. 미국 아이오와대 연구팀이 중년·노년 남녀 약 15만 명에 대한 설문조사를 분석하고 추적 관찰한 결과인데요.

연구 결과 유산소 운동을 하면 모든 원인으로 인한 사망 위험이 32% 낮아지고, 역도 같은 근력 운동까지 하면 사망 원인을 9% 더 낮출 수 있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대표적인 유산소 운동으로는 걷기, 달리기, 수영, 자전거 타기 등을 꼽을 수 있다. 특히나 물에서 하는 걷기나 수영은 관절이 좋지 않은 중년에게 추천됩니다.

유산소운동과 함께 하면 좋은 근력운동은 역도 외에도 많은데요. 중년이라면 팔굽혀펴기나 스쿼트, 윗몸일으키기 등 장비가 없어도 맨손으로 할 수 있는 근력운동을 추가하면 좋습니다. 특히 플랭크는 엎드려뻗친 자세와 비슷한 맨손 운동으로 올바른 자세로 규칙적으로 하면 역도만큼 큰 효과를 기대할 수 있습니다.

- 잠 안 올 때도 유산소보다 근력 운동이 '효과적'

또 다른 연구에서는 근력운동이 질 좋은 수면을 위해서도 꼭 필요하다고 말합니다. 근육 운동을 하는 것은 근육과 유산소 운동을 같이 한 경우보다도 더 잠을 잘 불러왔을 뿐만 아니라 밤에 깨어나는 횟수가 줄어드는 효과도 있었다고 연구팀은 밝혔는데요.

최근 미국 CNN방송의 보도에 따르면 최근 미 심장학회(AHA)가 주최한 컨퍼런스에서 아이오와주립대 연구진은 이 같은 내용의 연구 예비결과를 발표했습니다.

연구 저자인 안젤리크 브렐렌신 아이오와 주립대 교수는 “유산소 운동이 수면에 좋다는 것은 과학적으로도, 실증적으로 잘 알려져 있지만 우리 연구는 근육운동이 이보다 더 낫고 심지어 유산소와 근육운동을 병행하는 것보다 더 나은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습니다.

- 다이어트에 유산소운동보다 근력운동이 '효율적'

체중관리를 위해 운동을 할 때도 유산소운동만 하기보다는 근력운동을 첨가하면 효과를 배가할 수 있는데요. 실제로 유산소운동은 근력운동에 비해 다이어트 효율이 좋지 않습니다.

유산소운동은 근력운동보다 상대적으로 더 쉽고 오래 유지가 가능합니다. 때문에 몸의 입장에서 유산소운동의 효율이 너무 '좋기'때문에 에너지 소모가 크지 않은데요. 하지만 걷기 등 유산소운동은 복부지방을 태우는 데 도움을 주고 근육 손실을 막아 줄 뿐 아니라 우리의 기분을 좋게 만드는 효과도 크기 때문에 유산소운동과 근력운동을 병행하면 몸과 마음의 건강 모두를 챙길 수 있습니다.

- 치매 예방을 위해서도 운동이 필수

나이가 들면 몸의 건강만큼 중요한 것이 뇌의 건강입니다. 뇌 건강 역시 운동을 통해 개선할 수 있습니다. 치매를 예방하기 위해서는 매일 일정량을 걷는 것만으로도 효과를 볼 수 있다는데요. 운동이 뇌 세포를 자극해 가지를 치게 하고 보다 효과적으로 소통하게 만드는 단백질을 생성해 신체와 두뇌 모두 이롭게 합니다. [시사캐스트]

내용 = 각종 건강 기사 참고
사진 = 픽사베이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