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6-25 18:29 (화)
[슬기로운 반려생활] 반려동물 인구 1500만 시대...1마리 당 월평균 양육비용은 얼마?
상태바
[슬기로운 반려생활] 반려동물 인구 1500만 시대...1마리 당 월평균 양육비용은 얼마?
  • 김은서 기자
  • 승인 2023.02.04 19: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사캐스트, SISACAST= 김은서 기자)

 

반려동물 인구가 해마다 증가하면서 1500만 시대에 진입했다. [사진=픽사베이]
반려동물 인구가 해마다 증가하면서 1500만 시대에 진입했다. [사진=픽사베이]

반려동물 양육 비용, 월평균 얼마나 들까?

반려동물을 키우는 인구가 해마다 늘면서 국내 반려동물 인구가 1500만을 돌파했다.  반려동물 인구 증가 배경에는 저출산·고령화, 1인가구·핵가족 증가가 가장 큰 비중을 차지한다. 

그렇다면 반려동물을 키울 때 양육 비용은 얼마나 들까?

농림축산식품부(농식품부)가 전국 20~64세 5000명을 대상으로 ‘동물보호 국민의식조사’를 실시한 결과 반려동물 1마리당 월평균 약 15만 원의 양육 비용(병원비 포함)이 드는 것으로 조사됐다. 지난해 월평균 양육 비용은 12만 원으로 3만 원 증가했다.   

또 반려동물을 현재 거주지에서 직접 양육하는 비율은 25.4%로 나타났으며, 반려동물을 키우지 않는 사람 중 39%는 반려견주가 목줄, 배변 등 준수사항을 지키지 않는다고 생각했다.

반려동물 양육가구 75.6% 개, 27.7% 고양이

반려견 인식 조사. [자료=농림축산식품부 제공]
반려견 인식 조사. [자료=농림축산식품부 제공]

반려동물 양육가구의 75.6%는 개를 기르고 있었고, 고양이는 27.7%, 물고기는 7.3%으로 반려동물 인구가 가장 많이 양육하는 동물은 ‘개’인 것으로 조사됐다. 

반려동물 1마리당 월평균 양육 비용(병원비 포함)은 약 15만원으로 조사돼 전년 대비 3만원 증가했다. 개는 월평균 18만2600원, 고양이는 13만7600원이다.

20대의 양육비는 월평균 약 21만원으로 다른 연령층보다 많았고, 1인 가구는 17만원으로 2명 이상 가구보다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반려동물 입양 경로에 대해서는 '지인에게 무료로 분양받음'이 40.3%로 가장 많았고, '펫숍에서 구입함' 21.9%, '지인에게 유료로 분양받음' 11.6% 순이었다.

반려동물 입양 경로 조사. [자료=농림축산식품부 제공]
반려동물 입양 경로 조사. [자료=농림축산식품부 제공]

이외에 '길고양이 등을 데려다 키움' 5.9%, '지자체 동물보호센터 입양' 5.8%, '온라인 구입' 1.7% 등 답변도 있었다.

반려동물 양육자의 22.1%가 양육을 포기하거나 파양을 고려한 경험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유로는 '물건훼손·짖음 등 동물의 행동문제'가 28.8%로 가장 많았고, '예상보다 지출이 많음'(26.0%), '이사·취업 등 여건 변화'(17.1%) 순이다.

지자체 동물보호 전담인력 적정성에 대해 물어본 결과, 53.8%(너무 부족 19.0%, 약간 부족 34.8%)가 부족하다고 응답했다.

반려동물 양육자의 221.%가 양육을 포기하거나 파양을 고려한 경험이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사진=픽사베이]
반려동물 양육자의 221.%가 양육을 포기하거나 파양을 고려한 경험이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사진=픽사베이]

반려견 준수사항(반려견 외출 시 목줄·가슴줄 및 인식표 착용, 배변 시 수거 등)에 대해 반려견을 키우지 않는 응답자의 39%는 견주들이 준수사항을 지키지 않는다고 응답한 반면, 견주들은 해당 응답률이 1.9%에 불과했다.

임영조 농식품부 동물복지정책과장은 "이번 국민의식조사 결과를 동물 보호 및 복지에 대한 국민의식 정도와 정책 수요를 파악하기 위한 기초자료로 활용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올해부터는 기존의 동물보호 국민의식조사를 '동물복지 국민의식조사'로 개편하고, 동물보호를 포괄하는 동물복지 개선을 위한 조사를 실시할 것"이라고 밝혔다. [시사캐스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