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6-13 10:28 (목)
국내 10대 건설사 시장 불확실성 뚫고 완판… 이달 7000여 가구 분양 예정
상태바
국내 10대 건설사 시장 불확실성 뚫고 완판… 이달 7000여 가구 분양 예정
  • 황최현주
  • 승인 2023.03.08 10: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읍 푸르지오 더 퍼스트 투시도. 사진=대우건설
정읍 푸르지오 더 퍼스트 투시도. 사진=대우건설

(시사캐스트, SISACAST=황최현주) 부동산 시장의 불확실성이 지속되고 있는 가운데, 이달 10대 건설사가 7000여 가구를 분양할 예정인 것으로 전해졌다. 

8일 부동산인포에 따르면 시공능력평가 상위 10곳 건설사는 이달 12곳에서 7060가구를 선보일 예정이다. 지역별로 수도권 8곳 5824가구, 지방 4곳 1236가구이다. 이달 예고된 물량 1만7887가구의 절반을 웃도는 51.4%에 달한다.

‘톱10’ 건설사가 시공하는 아파트는 입지 선정이 좋고, 차별화된 설계로 나와 수요자들이 선호도가 높다. 

서울에서는 GS건설이 시공한 '강동 헤리티지 자이', ‘장위자이 레디언트’가 모두 100% 계약을 마치는데 성공했으며, SK에코플랜트·롯데건설 '리버센 SK VIEW 롯데캐슬’도 전 가구 계약을 마무리했다.

지방에서도 주요 건설사의 선전이 이어지고 있다. 경남 창원에서는 롯데건설이 짓는 ‘창원 롯데캐슬 포레스트’ 1965가구가 단기간 모두 주인을 찾았다.

부동산인포 권일 리서치 팀장은 “둔촌주공 재건축도 무순위로 소형 타입만 넘어가는 등 59㎡ 이상 주력 타입은 모두 계약을 마쳤고, 광명, 구리, 부산 등에서도 주요 건설사가 시공하는 아파트 완판 소식이 추가로 나올 것”이라며 “청약을 기다리는 수요자 입장에서는 아파트 브랜드만큼 중요한 매력이 없어, 시장 분위기 침체 속에서도 선전을 이어가는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이달 분양을 앞둔 10대 건설사 시공 단지 분양도 순조로울 전망이다. 대우건설, GS건설, DL이앤씨 등을 중심으로 새 아파트 공급이 활기를 띤다. 업계에서는 이들 단지의 성공 분양으로 부동산 시장이 확실한 반전을 노려볼 만하다는 기대감이 나온다.

전북 정읍에서는 대우건설 ‘정읍 푸르지오 더 퍼스트’가 오는 10일 견본주택을 열고 분양에 돌입할 예정이다. 최고 29층, 전용면적 84·110㎡, 6개동 총 707가구 대단지로 꼽히고 있다. 지역 첫 1군 브랜드 건설사 답게 차별화된 설계가 대거 적용된다. 

지상에는 차가 다니지 않는 친환경 단지로 중앙 광장 등 단지 내 다채로운 조경도 설계된다. 1076대의 넉넉한 주차 공간까지 갖췄으며, 정읍 최초로 아파트 내 실내·스크린 골프 연습장과 탕을 갖춘 사우나 등이 들어서는 점도 돋보인다.

충남 천안에서는 GS건설이 ‘북천안자이 포레스트’를 분양할 예정이다. 전용면적 43~84㎡ 총 1348가구 규모이며, 5년간의 의무임대 종료 및 전환 계약 후 잔여 세대 237가구를 공급한다.

GS건설은 수도권에서도 서울과 파주, 평택 등에서 새 아파트를 선보인다. 서울 동대문구 이문휘경 재정비촉진지구에서는 ‘휘경자이 디센시아’ 분양을 앞뒀다. 총 1806가구 대단지 아파트로, 회기역, 외대앞역 더블역세권의 교통인프라를 자랑한다.

파주 운정3지구 GTX-A운정역(가칭) 인근에서는 ‘운정자이 시그니처’ 전용면적 74~134㎡, 총 988가구, 평택에는 컨소시엄으로 민간참여 공공분양 아파트 '고덕자이 센트로' 전용면적 84㎡ 총 569가구를 내놓는다.

DL이앤씨는 화성 동탄2신도시에서 ‘e편한세상 동탄 파크아너스’ 전용면적 99·115㎡ 총 800가구를 내놓는다. 의왕에서는 대우, GS, 롯데건설 컨소시엄이 ‘인덕원 퍼스비엘’을 분양할 예정이다. 전용면적 39~84㎡, 총 2180가구 대단지로, 이 중 586가구가 일반분양된다. [시사캐스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