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8-05 19:31 (수)
전국 전세가율, 포항 북구 최고
상태바
전국 전세가율, 포항 북구 최고
  • 서봉수 기자
  • 승인 2013.03.06 10: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주택 매매가격 대비 전세가격 비율이 전국에서 가장 높은 곳은 포항 북구로 나타났다. 가장 낮은 곳은 서울 용산구다.

6일 한국감정원과 통계청에 따르면 지난달 기준으로 전국의 매매가격 대비 전세가격 비율은 59.6%였다.

전세가율이 가장 높은 곳은 포항 북구로 77.07%를 기록했다. 이어 부산 북구(75.24%), 대구 달서구(75.23%), 울산 동구(74.95%)가 뒤를 이었다.

전세가율이 높은 곳은 지방 광역시의 구 단위 지역이 많았다. 통상 교통, 편의시설, 학교 등 인프라 시설이 잘 갖춰진 지역의 전세가비율이 높은 편이다.

반대로 전세가율이 가장 낮은 곳은 서울 용산구로 37.69%였다.

용산구는 역세권 개발과 용산기지 이전등 잠재적 투자수요가 많아 매매가격이 높은 탓에 전세가율이 떨어진다는게 부동산전문가들의 분석이다.

경북 영주시(39.15%), 충남 홍성군(40.48%), 전북 김제시(42.16%)도 상대적으로 낮은 전세가율을 보였다.

서울 강남구(49.91%), 서초구(49.58%)도 전국 평균치와 서울 평균치(55.91%)보다 낮았다.

또 수도권에서는 경기 군포시가 66.51%로 가장 높았고, 오산시(66.29%), 부천 원미구(66.16%), 수원 권선구(65.42%), 수원 팔달구(64.91%) 순이었다.

반면 여주군(42.99%), 포천시(46.63%), 성남 수정구(47.58%) 등은 낮은 전세가율을 보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