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6-21 16:31 (금)
현대차·기아, 탄소 배출 이력 관리 자동화로 협력사 지원 나서
상태바
현대차·기아, 탄소 배출 이력 관리 자동화로 협력사 지원 나서
  • 이현주 기자
  • 승인 2023.07.28 10: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사캐스트, SISACAST=이현주 기자)

사진=현대차그룹
사진=현대자동차그룹

현대자동차·기아가 협력사의 글로벌 환경 규제 대응 지원에 나선다.

현대차·기아는 블록체인 기반의 협력사 탄소 배출 이력 관리 자동화 시스템(Supplier CO2 Emission Monitoring System, 이하 SCEMS)을 구축하고 공급망 대상의 탄소감축 활동 지원을 강화한다고 28일 밝혔다.

이번에 개발된 SCEMS는 원료 채취부터 부품 및 차량의 제조∙운송까지 전 과정에서 발생되는 탄소 배출 이력을 통합 관리하는 시스템이다.

기후 변화와 탄소중립이 전 세계적인 이슈로 부상하면서 기업의 규모와 관계없이 탄소 배출 이력을 관리하고 감축하는 활동이 중요해지고 있다. 이산화탄소 배출량을 산정하기 위해서는 복잡한 기준과 산술식에 대한 전문지식이 필수다.

현대차·기아는 SCEMS를 자동차 공급망을 구성하는 협력사에 무상으로 배포해 공급망 전체에 대한 탄소 배출 저감 활동을 지원한다.

SCEMS의 가장 큰 특징은 수백 개에 달하는 협력사의 다양한 산업 현장 특수성을 반영할 수 있도록 인공지능(AI) 모델링을 도입했다는 점이다.

협력사가 각자의 상황에 부합하는 필수 데이터를 시스템에 입력하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탄소 배출량과 향후 발생될 예측치 정보를 제공한다.

또한 전문 인력의 부재로 외부 전문가의 도움을 받아야만 탄소 발자국 산출이 가능했던 협력사들도 자체적인 목표 설정과 저감 활동에 대한 관리가 가능해져 비용 절감은 물론 기업 역량 강화 효과를 기대할 수 있다.

현대차·기아는 위∙변조가 불가한 블록체인 기술을 SCEMS에 적용했다. 이를 통해 데이터에 대한 신뢰성을 확보하고 향후 글로벌 인증기관의 ESG 관련 평가에 체계적으로 대응할 계획이다.

현대차·기아 관계자는 “친환경 제품에 대한 의미가 제품의 생애주기와 공급망까지 점차 범위를 넓혀가는 추세”라며 “탄소 중립 실천을 위해 밸류체인 전반에 걸친 친환경 공급망 구축에 앞장설 것”이라고 밝혔다.

현대차·기아는 지난 2월 국제 비영리 환경기구인 탄소 정보 공개 프로젝트(Carbon Disclosure Project, 이하 CDP)의 ‘CDP 서플라이 체인(Supply Chain)’ 프로그램에 가입하고, 자체 대응이 어려운 협력사를 대상으로 탄소 중립 역량 강화 교육을 진행한 바 있다.

CDP 서플라이 체인에 가입한 기업의 협력사들은 ▲에너지 소비량 및 온실가스 배출량 현황 ▲탄소중립 전략 ▲감축목표 수립과 실행 여부 ▲재생에너지 전환 계획과 이행 현황 등을 CDP에 제출하고 점검받는다. [시사캐스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