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8-05 19:31 (수)
건설사 인력모집 잇따라…건설업계에 훈풍 부나
상태바
건설사 인력모집 잇따라…건설업계에 훈풍 부나
  • 서봉수 기자
  • 승인 2014.02.13 15: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사캐스트, 시사캐스트= 서봉수 기자)

대우건설, GS건설 등 대형 건설사들이 잇따라 인력모집에 나서며 차가운 겨울이 지나 훈풍이 부는 것 아니냐는 기대감이 커지고 있다.

13일 건설취업포털 건설워커에 따르면 대우건설, GS건설, 효성건설 등의 건설사는 물론 현대건설인재개발원과 건설기술교육원 등도 각각 교육생을 모집한다.

우선 대우건설(www.daewooenc.co.kr)은 해외플랜트 공정관리 경력사원을 모집한다. 지원자격은 해당분야 경력 5년 이상·해외현장 근무경력 3년 이상으로 해외근무 가능자·영어회화 가능자 등이며 해외플랜트현장 공정관리 근무경력 5년 이상자는 우대한다. 16일까지 대우건설 채용사이트에 접속 후 온라인 입사지원하면 된다.

GS건설(www.gsconst.co.kr)이 통합공무구매실 경력사원을 모집한다. 모집분야는 플랜트 구매이며, 모집직무는 PPM, Buyer, 물류, 검사(QCM) 등이다. 직무별 경력(년차) 요건을 갖춘 자는 23일까지 회사 채용 홈페이지에서 온라인 입사지원하면 된다.

효성건설PG(www.hyosung.com)가 발전플랜트 건설분야 경력사원을 모집한다. 응시자격은 학사 이상(기계, 전기 전공 우대), 담당업무별 경력년차를 갖춘 자 등이며 전력수급계획 반영업무 유경험자는 우대한다. 18일까지 효성그룹 채용사이트에서 PG별 채용공고 확인 후 온라인 입사지원하면 된다.

현대중공업(www.hhi.co.kr)은 전전시스템사업본부 경력사원을 모집한다. 담당업무는 설치기술 공사수행이며, 자격요건은 해외공사 수행 경험 5년 이상, 토익 600점 이상 자, 해외파견 근무가능자 등이다. 20일까지 현대중공업그룹 채용 홈페이지에서 온라인 입사지원서를 작성 제출하면 된다.

인본건설(옛 쌍용엔지니어링, www.invon.co.kr)이 경력사원을 모집한다. 모집분야는 시공분야 영업직(건설영업, 공공분야 입찰업무), 엔지니어링분야 영업직(공공분야 입찰업무), 관리직(회계실무) 등이다. 입사지원서는 건설워커에서 다운받아 작성한 뒤 20일까지 이메일, 우편으로 제출하면 된다.

삼성SDS(www.sds.samsung.co.kr)가 설계·공사부문 경력사원을 모집한다. 모집분야는 품질관리, 구매관리 등이다. 해당 분야 경력 및 자격요건을 갖춘 자로, 중동지역 근무 가능자, 커뮤니케이션 원활한 어학(영어) 수준 등이 요구된다. 18일까지 삼성 채용 홈페이지에서 회원가입 후 온라인 입사지원하면 된다. 영문 이력서 첨부.

현대건설인재개발원(https://education.hdec.co.kr)은 기업대학과정 교육생을 모집한다. 모집학과 중 플랜트시운전, 플랜트품질, Global HSE, 플랜트3D설계(일·학습 듀얼 시스템) 등은 6개월 과정이며, 건설BIM(토목), 건설공정관리, 플랜트배관 등은 1년 과정이다. 지원자격은 일반인 구직자, 재학생은 대학(대학교) 2014년 2월, 8월, 2015년 2월 졸업예정자(월~금요일 수업이 가능한 학생)이다. 21일까지 인재개발원 홈페이지에서 온라인 접수한다.

건설기술교육원(www.kicte.or.kr)은 국비 BIM전문인력양성과정 교육생을 모집한다. 교육대상은 전문대졸 수준이상(2015년 2월 졸업예정자 포함)로서 '국가기간·전략산업직종훈련 대상자확인서'를 발급받은 자이다. 교육기간 및 시간은 2014년 3월3일~5월30일(420시간), 교육장소는 건설기술교육원 인천본원(기숙사 이용 가능(자비부담), 도서실 및 실습실 개방)이다. 교육비 전액 국비지원이며 소정의 훈련장려금이 지원된다. 건설워커 및 건설기술교육원 홈페이지에서 교육신청서를 다운받아 작성한 뒤 24일까지 메일로 수강신청하면 된다.

이 밖에 삼표그룹(17일까지), 파라다이스글로벌(18일까지), 남화토건(20일까지), 광스틸(21일까지), 신일전기(28일까지), 동림건설(채용시까지) 등이 경력사원 채용을 진행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