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5-25 09:44 (토)
캠코, 성실상환 회생기업 채무감면 실시...경영정상화 지원
상태바
캠코, 성실상환 회생기업 채무감면 실시...경영정상화 지원
  • 변상찬 기자
  • 승인 2024.04.09 16: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사캐스트, SISACAST=변상찬 기자)

캠코(한국자산관리공사) CI.
캠코(한국자산관리공사) CI.

캠코(한국자산관리공사)는 올해에도 성실상환 중인 회생기업에 대한 채무감면을 통해 경영정상화를 지원한다고 9일 밝혔다.

캠코는 지난 2022년 ‘성실상환 회생기업 채무감면 제도’ 도입 후 지난해까지 성실상환 회생기업 15개사에 대한 잔여채무 43억원을 감면했으며 올해에도 채무를 조기 변제한 2개 회생기업의 잔여채무 약 372억원을 감면해 회생기업의 신속한 경영정상화를 도왔다.

대표적인 지원사례로, 올해 채무감면 기업 중 대구 달성구에 소재한 E사를 들 수 있다. E사는 자동차 엔진 제조사로 자동차 부품산업의 부진이 이어지면서 2017년 법원에 회생절차를 신청했고 회생계획에 따라 2022년까지 공장을 매각해야 하는 상황에 처했다.

캠코는 E사의 재기 지원을 위해 신규자금(DIP금융) 18억원 지원과 함께 채무를 7년 간 분할상환 할 수 있도록 채무조정을 실시했다.

E사는 캠코의 지원을 바탕으로 전기차 및 ESS(Energy Storage System) 부품 연구개발에 매진해 회생절차를 조기 졸업했다. 분할상환 중이던 잔여채무 133억을 2년 8개월만에 조기 상환해 캠코로부터 총 342억원의 채무감면을 받을 수 있었다.

울산 남구에 소재한 S사는 석유화학제품을 판매하는 회사로 캠코는 S사의 재기지원을 위해 DIP금융 8억5000만원 지원과 함께 채무를 10년 간 분할상환 할 수 있도록 채무조정을 실시했다.

S사는 캠코의 지원을 통해 회생당시 매출액 대비 390%나 상승하는 비약적인 성장을 기록하게 되었으며, 분할상환 중이던 잔여채무 8억5천만원을 조기 상환하여 캠코로부터 약 30억 원의 채무감면을 받을 수 있었다. 

캠코가 올해 채무감면 등을 지원한 회사 모두 매출증대, 재무구조개선, 금융회사와 거래재개 등 정상기업으로의 재기에 성공했다.

캠코는 향후 지원기업의 출자전환주식* 매각 등을 통해 보다 많은 회생기업을 지원하는 선순환 지원구조를 만들어갈 방침이다.

원호준 캠코 기업지원부문 총괄이사는 “회생기업 채무감면 등을 통해 회생기업의 경영정상화 성공사례가 지속 창출되고 있다”며 “앞으로도 회생기업이 신속히 정상화 될 수 있도록 적극적인 지원 노력을 지속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시사캐스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