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5-25 09:44 (토)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 카카오·카카오임팩트와 단골거리 사업 추진
상태바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 카카오·카카오임팩트와 단골거리 사업 추진
  • 변상찬 기자
  • 승인 2024.04.16 09: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사캐스트, SISACAST=변상찬 기자)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이 지난 15일 대전본부에서 주식회사 카카오, 카카오임팩트와 단골거리 및 단골시장 사업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사진=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소진공)은 지난 15일 소진공 대전 본부에서 주식회사 카카오, 카카오임팩트와 '지역상권 활성화를 위한 단골거리 및 단골시장 사업' 업무협약(MOU)를 체결했다고 16일 밝혔다.

이번 협약에 따라 각 기관은 ▲단골거리 및 단골시장 사업 추진을 위한 협력 ▲디지털 튜터를 활용한 소상공인 대상 디지털 교육 추진 ▲상권 및 개별점포 톡채널 메시지 비용 지원 ▲우수시장 대상 디지털 광고-판매-결제 구축 지원 ▲기타 전통시장 및 상점가 활성화를 위한 사업 등을 협력 추진하기로 했다.

소진공과 카카오임팩트는 지난 2022년부터 카카오 단골시장 사업을 통해 전통시장 상인을 대상으로 일대일 디지털 교육을 추진해 왔다.

올해부터는 '단골거리' 사업을 신설해 전국 26곳의 지역상권·상점가를 대상으로 일대일 디지털 교육에 상권 단위 홍보채널 개설, 행사 개최 등 온·오프라인 마케팅을 연계해 지역상권 활성화 지원에 대한 시너지를 높일 예정이다.

기존 '단골시장' 사업은 올해 100곳 이상의 전통시장을 신규 선정해 추진하며, 이 중 5곳 내외의 우수시장에는 디지털 기반의 시장 활성화 이벤트 등 추가 지원에 나선다는 계획이다.

'단골거리 및 단골시장 사업'은 오는 22일부터 본격 개시된다. 카카오의 디지털 튜터가 지역상권·전통시장에 파견돼 소상공인 대상 온라인 판로지원 교육과 함께, 지역 특색과 연계한 단골거리, 단골시장 조성 및 인지도 제고를 위한 다양한 온·오프라인 이벤트를 추진한다.

이밖에도 온누리상품권 개별점포 가맹 활성화를 위한 홍보·안내와, 카카오 맵 내 백년소상공인 지정 업체 2325곳을 신규 등록해 백년가게 인지도 확산에도 나설 예정이다.

박성효 이사장은 "이제는 소상공인도 시대변화에 맞춰 디지털 플랫폼을 적극적으로 활용해 고객과 매출을 확보해야 한다"며 "이번 협약으로 카카오 및 카카오임팩트와 함께 디지털 활용에 어려움이 있는 소상공인을 대상으로 맞춤형 교육을 진행하고 다양한 마케팅 활동을 지원하며 지역상권 활성화에 기여하겠다"고 말했다. [시사캐스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