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5-25 09:44 (토)
[노인 1000만 시대] 노인성 치매환자 급증...치매관리주치의 시범사업 확대
상태바
[노인 1000만 시대] 노인성 치매환자 급증...치매관리주치의 시범사업 확대
  • 김은서 기자
  • 승인 2024.04.21 19: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사캐스트, SISACAST= 김은서 기자)

 

노인인구 1000만 시대에 진입하면서 노인 치매환자도 증가하고 있다. [사진=픽사베이]

대한민국의 노인 인구 비율이 20%를 넘어서는 초고령사회에 진입하면서 2036년에는 30%를 넘어설 것으로 전망된다. 

통계청이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지난 2월 기준 노인인구는 981명으로 집계됐다. 2025년 기준 노인인구는 1051만명(20.3%)으로 늘어나고, 2030년에는 1298만명(25.3%), 2040년에는 1715만(34.3%)까지 증가할 것으로 전망된다. 

보건복지부 중앙치매센터의 ‘대한민국 치매현황 2022’ 보고서에 따르면, 올해 예상되는 국내 치매 환자수는 100만명에 이르며, 유병률도 높아 65세 이상 인구 9명 중 1명은 치매를 앓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초고령화 사회에 진입하면서 대표적인 노인성 질환인 치매 환자 수도 덩달아 증가하고 있는 것이다. 치매환자 1인당 연간 관리비용도 꾸준히 증가추세를 보이고 있다. 2010년 치매환자 1인당 관리비용은 1851만원이었으나, 2021년에 접어들면서 2112만원으로 늘었으며, 이에 국가치매관리비용도 14.2조원에서 18.7조원으로 증가했다. 

지역별로 보면 65세 이상 인구 대비 치매 환자 비율이 가장 높은 곳은 전라남도이며, 가장 낮은 곳은 서울시로 나타났다. 성별로 보면 추정치매환자 중 여성(61.8%)의 비율이 남성(38.2%)보다 현저히 높은 것으로 드러났다.  

보건복지부는 매년 늘어나는 노인 인구와 노인성 질환을 지원하기 위해 올해 긴축재정 속에서도 지난해 23조2289억원이던 노인 예산을 2조4194억원(10.4%) 증액했다.

복지부 통계를 보면, 2020년부터 2024년까지 노인 예산을 연평균 2조2500억원가량씩 늘었으며, 올해는 이 평균을 소폭 상회한다.

노인 예산을 ‘질병·빈곤·고독’ 대책으로 나눠 보면, ‘질병’에선 노인장기요양보험 사업 예산이 지난해보다 11.3% 늘었고, 노인맞춤돌봄서비스 예산이 9% 증가했다. 이 예산을 사용하는 노인 전담 사회복지사는 2149명에서 2292명으로, 생활지원사는 3만4375명에서 3만6667명으로 지난해보다 각각 143명과 2292명을 증원했다. 

보건복지부, 치매 관리주치의 시범사업 지역 22곳 선정

복지부가 치매 노인이 거주지에서 치료와 관리를 받을 수 있도록 하는 치매 관리주치의 시범사업을 오는 7월부터 시작한다. [사진=픽사베이]

복지부가 치매 노인이 거주지에서 치료와 관리를 받을 수 있도록 하는 치매 관리주치의 시범사업을 오는 7월부터 시작한다. 

노후에도 살던 곳에서 건강한 삶을 살 수 있도록 지역 사회 기반 치료 의료서비스를 강화하기 위해 치매관리주치의 시범사업 지역 22곳을 선정했다.

치매관리주치의 시범사업은 치매 관리에 전문성 있는 의사가 치매 환자의 치매 증상뿐 아니라 전반적인 건강 문제까지 포괄적으로 관리해 주는 서비스를 제공하는 사업이다.

치매 환자는 치매 증상, 고령 등으로 인해 노인성, 만성질환 등 건강 문제 대처가 어렵고, 중증으로 진행될 경우 합병증 등에 따른 관리비용도 올라 당사자는 물론 가족들의 부담이 커질 수밖에 없다.  

이에 국가 차원에서 치매 중증화를 예방하고, 치매 진행을 늦추도록 치료와 관리가 지속될 수 있게 치매관리주치의 시범사업을 추진하는 것이다. 

복지부는 지난해 12월29일부터 올해 2월29일까지 의료기관 소속 의사를 대상으로 참여 신청을 받아 신청 의사 수, 지역적 균형, 환자 수요와 밀접한 관련이 있는 인구 규모, 군 등 지역 특수성 등을 고려해 22개 시·군·구를 선정했다.

이번에 선정된 지역의 참여 신청 의사는 시범사업 교육 이수 등 자격을 갖춘 후 올해 7월부터 환자 및 보호자 대상 심층 교육·상담, 비대면 관리, 방문 진료 등 치매관리주치의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다.

복지부는 시범사업을 2년 간 운영한 후 2026년 하반기부터 전국 단위 실시를 검토할 예정이다. 올해 하반기에는 시범사업 지역도 확대한다. 사업 대상자는 입원 중인 환자를 제외한 치매 진단을 받은 사람이다.

염민섭 복지부 노인정책관은 "참여 의사 및 의료기관에서는 관련 교육 이수 등 요건을 갖춰 올해 7월부터 해당 의료기관에서 치매관리주치의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해 달라"며 "시범사업을 계기로 치매 환자가 살던 곳에서의 삶을 유지하면서 질 높은 치료·관리 서비스를 받을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시사캐스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