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6-25 18:29 (화)
SK텔레콤 오픈, '스포츠 ESG'행사'로 자리 잡아...기부 경쟁 열기 '후끈'
상태바
SK텔레콤 오픈, '스포츠 ESG'행사'로 자리 잡아...기부 경쟁 열기 '후끈'
  • 이현주 기자
  • 승인 2024.05.16 09: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사캐스트, SISACAST=이현주 기자)

SK텔레콤이 주관하는 한국 프로골프투어(KPGA) ‘SK텔레콤 오픈 2024’(제주 핀크스 GC)가 골프대회와 사회 공헌을 연계한 대표적인 스포츠 ESG 행사로 자리잡고 있다.

‘SK텔레콤 오픈 2024’ 개막 하루 전인 15일, 대한민국 최고의 스포츠·예능 인사들이 모여 기부 대결을 펼치는 세 번째 채리티 오픈이 열렸다. 앞서 지난 13일에는 정상급 프로선수가 골프 유망주들과 동반 라운딩하며 1대1 코칭을 하는 ‘재능나눔 라운드’가 진행됐다.

이와 함께 ‘자립준비청년’을 위한 프로그램 ‘행복 동행’은 올해까지 4년 연속 이어오고 있다. SK텔레콤 오픈이 단순한 골프대회를 넘어, 나눔과 사회적 가치를 실현하는 장으로 자리매김하고 있는 것이다.

15일 SK텔레콤 채리티 오픈에 참가한 최경주(오른쪽) 프로와 개그맨 이경규가 라운딩을 하고 있다. 사진=SK텔레콤
15일 SK텔레콤 채리티 오픈에 참가한 최경주(오른쪽) 프로와 개그맨 이경규가 라운딩을 하고 있다. 사진=SK텔레콤

프로골퍼와 유명 스포츠인, 셀럽 등으로 확산하는 기부 경쟁 ‘채리티 오픈’

15일 열린 SK텔레콤 채리티 오픈 sponsored by 아메리칸 익스프레스(이하 ‘SK텔레콤 채리티 오픈’)’에서는 프로골퍼 최경주를 비롯한 KPGA 대표 선수들과 최고의 스포츠·예능 스타들이 기부 대결을 펼쳤다.

2인 1조로 팀을 이룬 참가자들은 매 홀 승리 시 자신의 이름으로 기부금을 쌓았다.

올해 대회에는 각각 골프와 예능의 ‘대부’로 불리는 최경주, 이경규가 한 팀으로 뭉쳤다. 프로 못지 않은 장타를 자랑하는 '조선의 4번 타자' 이대호와 '골프 천재' 허인회 선수가 이들에 맞섰다.

최근 KPGA 준회원 자격을 얻은 야구 레전드 윤석민과 KPGA 3승의 김한별은 37만 구독자를 보유한 골프 강사 겸 크리에이터 심짱(심서준), 지난해 KPGA 선수권대회 우승자인 신예 최승빈과 맞붙었다.

치열한 승부 끝에 마련한 총 기부금(상금) 5000만 원은 발달장애인 골프 대회인 ‘SK텔레콤 어댑티브 오픈’에 쓰일 예정이다. 최근 3년간 SK텔레콤 채리티 오픈을 통해 약 1억3000만 원의 기부금이 전달됐다.

15일 ‘SK텔레콤 채리티 오픈’ 후원사인 아메리칸익스프레스 코리아 김유승 대표가 이승민 프로에게 기부금을 전달하고 있다. 왼쪽부터 심짱(심서준), 최승빈, 윤석민, 김한별, 김유승 대표이사, 이승민, 최경주, 이경규, 허인회, 이대호. 사진=SK텔레콤
15일 ‘SK텔레콤 채리티 오픈’ 후원사인 아메리칸익스프레스 코리아 김유승 대표가 이승민 프로에게 기부금을 전달하고 있다. 왼쪽부터 심짱(심서준), 최승빈, 윤석민, 김한별, 김유승 대표이사, 이승민, 최경주, 이경규, 허인회, 이대호. 사진=SK텔레콤

6년 전 ‘주니어 선수’, 이번엔 멘토로 나선다… ‘재능 나눔’의 선순환

‘SK텔레콤 오픈’은 2017년부터 정상급 프로 선수가 주니어 선수, 유망주와 동반 라운딩을 하며 재능을 기부하는 ‘재능나눔 행복라운드’를 이어오고 있다.

지금까지 정찬민·김민별·임희정(이상 2018년), 김동민·배용준·김재희·이예원(이상 2019년) 등 많은 선수가 ‘재능나눔 행복라운드’를 거쳐 대한민국 대표 골퍼로 성장했다.

특히 올해 라운드에는 2018년 주니어 선수로 참여했던 정찬민이 멘토로서 참여하면서 ‘나눔의 선순환’이라는 의미를 더했다. 정찬민은 2019년 KPGA에 입회 후, 2023년 매경 오픈에서 우승하는 등 KPGA를 대표하는 선수가 됐다.

정찬민 프로는 “2018년 참가해서 많은 것을 배웠는데, 이렇게 프로가 돼서 멘토로 오게 돼 기쁘다”며 “자신감 있고 실력 좋은 학생들에게 오히려 내가 많이 배운 하루였다“고 말했다.

더불어 SK텔레콤 오픈이 제주에서 열린 2021년부터는 제주 지역 유망주들을 초청, 프로 선수와 1:1 동반 라운드 기회를 제공함으로써 장기적인 성장을 돕고 있다.

‘사회로 나서는 당신을 응원합니다’… 올해로 4년째 자립준비청년과 ‘행복 동행’

‘자립 준비 청년’을 위한 참여형 프로그램 ‘행복 동행:함께하는 첫 발걸음(이하 ‘행복동행’)’은 올해로 네 번째를 맞았다.

‘행복동행’은 제주 지역 사회와 연계한 사회공헌 활동으로, 아동복지시설과 가정 위탁 보호가 종료돼 ‘홀로 서기’에 도전하는 만 18세 청년들을 지원하는 프로그램이다. 사회에 첫 발을 내딛는 이들에게 체험 기회를 제공한다는 취지로 2021년 시작됐다.

‘행복동행’을 통해 올해까지 4년 간, 제주도 내 6개 아동보호시설에서 총 146명(연인원 기준)의 자립 준비 청년이 ‘SK텔레콤 오픈’ 대회 운영요원으로 참여했다.

올해는 자립 준비 청년 40명이 대회에 참가한다. 대회 기간 중 진행, 스코어 기록, 미디어 센터 지원 등의 역할을 맡아 업무를 수행한다. 올해 참가자 40명 중 10명(25%)이 4년 연속 참가할 정도로 만족도가 높다.

김희섭 SK텔레콤 커뮤니케이션 담당(부사장)은 “SK텔레콤은 올해 27회를 맞이하는 ‘SK텔레콤 오픈’을 통해 스포츠 ESG 실현에 앞장서고 있다”며 “앞으로도 진성성 있는 사회공헌 활동을 바탕으로 나눔의 가치를 확산하는데 힘쓰겠다”고 말했다. [시사캐스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