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5-23 11:18 (목)
홍준표 "문 대표, 대안 없는 현장 방문은 쇼일 뿐"
상태바
홍준표 "문 대표, 대안 없는 현장 방문은 쇼일 뿐"
  • 최희정 기자
  • 승인 2015.03.19 10: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사캐스트, SISACAST= 최희정 기자)

홍준표 경남도지사가 새정치민주연합 문재인 대표를 향해 "대안 없는 현장 방문은 쇼"라고 일침을 가했다.

홍 지사는 19일 오전 MBC라디오 '신동호의 시선집중'에 출연해 "나도 당대표를 했었는데 정당의 대표쯤 되면 문제가 되는 현장을 방문할 때는 반드시 대안을 갖고 간다"고 말했다.
 
홍 지사는 "자기 지지층을 모아놓고, 또는 자기 지지층을 상대로 쇼 하는 것은 일회성 이벤트 행사지, 제대로 하는 정책이 아니다"며 "대안 없이 와서, 거대 야당의 대표니 압력을 행사하러 왔다, 그건 잘못"이라고 비판했다.
 
이어 그는 무상급식을 중단한 것과 관련해 "무상급식 체제는 우리나라에 맞지 않다. 서민복지 쪽으로 집중하는 것이 빈부격차가 큰 우리나라에선 더 합당한 정책"이라며 "선별적 무상급식으로 전환을 하면서 어려운 계층에만 급식도 하고 교육 지원도 하겠다는 뜻"이라고 말했다.
 
홍 지사는 문 대표가 무상급식에 이어 무상교복도 주장한 데 대해 "지금 초·중·고등학생이 640만명이다. (이전에 비해) 240만명이 줄었는데도 교육청 예산은 8배나 늘었다. 예산이 남아 도니까 교복도 무상, 이제는 온갖 것을 다 무상으로 하자고 한다"며 "그러나 지방자치단체 예산은 점점 힘들어진다"고 설명했다.
 
이어 "이런 무상 시리즈를 한다는 것은 지도자 자질의 문제라고 본다"며 "무상으로 하자고 주장하는 것은 국민을 현혹시켜 표를 얻자는 얄팍한 수작들이다. 이런 정책은 이젠 폐기해야 할 때"라고 강조했다. 
 
홍 지사는 무상급식 중단 등 이슈를 생산하면서 대선 지지도가 올라가는 덕을 봤다는 평가에 대해선 "무상급식은 좌파의 잘못된 무상정책에 대한 정책 전환을 이야기하는 것인데 이것도 대선과 연관시키는 것은 좀 그렇다"며 불편한 기색을 보였다. 
 
한편, 홍 지사와 문 대표는 지난 18일 만나 무상급식에 대해 논의하며 정면 충돌한 바 있다. 문 대표는 홍 지사에게 "도의회 뒤에 숨지 말라"며 작심 발언을 쏟아냈고, 홍 지사는 "대안을 가져오라"며 맞받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