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4-12 21:22 (금)
국무총리 내정 소식을 회의 도중에 듣는 새누리당 지도부, 집권여당 맞아?
상태바
국무총리 내정 소식을 회의 도중에 듣는 새누리당 지도부, 집권여당 맞아?
  • 윤관 기자
  • 승인 2016.11.02 14: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집권 여당 수명 다한 것 아닌가?”

(시사캐스트, SISACAST= 윤관 기자)

박근혜 대통령이 2일 국무총리와 경제 부총리 등을 교체하는 부분 개각을 단행했다. 야권은 박 대통령의 이번 개각 결정에 강력 반발하며 인사 청문회를 전면 거부키로 해 향후 정국은 더 악화될 것으로 보인다.

문제는 새누리당이다. 새누리당은 이날 최고중진연석회의 도중 박근혜 대통령의 개각 발표가 나오면서 당 지도부는 당혹감을 감추지 못했다고 한다. 특히 친박계 이정현 대표는 입을 굳게 다물었다고 하니 당 대표로서 체면이 구겨졌다.

비박계의 반발은 당연지사다. 비박계 정병국 의원은 이날 회의 도중 개각 소식을 접하고 당지도부를 향해 "지금 보니 대통령이 총리 발표를 했는데 이것 사전에 알았냐"고 따졌다. 정 의원은 "이거 우리가 백날 떠들어봐도 소용이 없는 것 아니냐"며 "우리가 진언하고 중지를 모아 말하려 하는데, 이런 상황이라고 하면 회의를 할 필요성이 없다"고 개탄했다.

나경원 의원도 "청와대에서 좀 전에 개각 발표를 했는데 여기에 대해 지금 야당은 강력 반발하고 있다"며 "이번 개각이 국회 의견을 듣지 않고 이뤄졌단 점에서 참으로 아쉽다"라고 비판에 동참했다. 유승민 의원은 회의 도중 나가가기까지 했다. 이후 기자들과 만나 "야당이 동의해주느냐가 문제"라며 "사전에 야당에 동의를 구하는 것이 있었으면 좋았을 것"이라고 질타했다.

새누리당 지도부는 최순실 게이트라는 정권 최대의 위기에 봉착했는데도 대통령의 개각 결정조차 사전에 알지 못했다면 집권당으로서 수명이 다했다고 볼 수 있다.

특히 이정현 대표는 전날 “지금은 이 난국을 일단 수습하는 데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주장하며 사퇴할 뜻이 없음을 분명히 했지만, 오늘 개각 발표 이후 '이날 개각을 사전에 알았느냐'는 질문에 "그런 내용을 다 막 말씀드리는 것은 적절치 않다"고 답변했다. 만약 이 대표가 대통령의 개각 결정을 사전인지도 못했다면 이 난국을 어떻게 수습할 수 있을지 의문이 따른다. 총체적 난국은 이미 넘은 듯하다. 한심하다 못해 안쓰럽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