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6-14 19:10 (금)
檢, '재향군인회' 명의로 보증, 횡령 사업단장 구속
상태바
檢, '재향군인회' 명의로 보증, 횡령 사업단장 구속
  • 윤동철 기자
  • 승인 2012.06.22 12: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남부지검 형사5부는 재향군인회 명의로 보증을 서주고 그 대가로 수백억원을 횡령한 혐의(특경가법상 횡령)로 재향군인회 S&S사업본부 산하 U-케어 사업단장 최모씨(40)를 구속했다고 22일 밝혔다.

검찰에 따르면 최씨는 지난해 4월 재향군인회 명의로 보증을 서주어 코스닥 상장사인 A사가 신주인수권부사채(BW) 발행 때 KTB투자증권 특수목적법인(SPC) B사로부터 160억원을 대출받도록 도왔다.

최씨는 이어 A사와 '전기 자동차 i-PLUG 부품 및 완성차 판매용 용역 제공'의 물품 공급계약을 맺은 뒤 160억원 중 선이자 및 BW 발행 주선 수수료, 보훈성금 등을 제외한 나머지 140억여원을 향군 명의 예금통장으로 송금받아 관리하던 중 절반가량을 횡령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이외에도 올해 2월까지 C사 등 4개 상장회사가 총 790억원어치의 BW를 발행하는 과정에서도 재향군인회 명의로 보증을 받게 해주는 등 총 277억원을 가로챘다.

최씨의 범행사실은 지급보증을 해준 코스닥 상장회사들이 BW 만기가 도래해도 돈을 갚지 않으면서 드러난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 관계자는 "최씨와 사업을 함께 추진하던 관계자들을 불러 사건을 공모했는지 수사중"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