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4-02 14:42 (목)
[MOVIE+지나친것들] 1인가구의 삶이 각광받는 단 한가지 이유 (Feat.부산국제영화제)
상태바
[MOVIE+지나친것들] 1인가구의 삶이 각광받는 단 한가지 이유 (Feat.부산국제영화제)
  • 양태진 기자
  • 승인 2020.02.06 22: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 가족의 치열한 일상을 통해 바라본 애틋한 서민 삶의 이야기.

지난 부산국제영화제에서 첫 선을 보인 이래, 최근 예술극장 내 '나혼족'들 사이에서도 좋은 반응을 이끌어낸 영화 한 편을 소개합니다.

(시사캐스트, SISACAST= 양태진 기자)

혼자만의 삶이 지닌 무게도 결코 무시할 수 없는 것이지만, 자녀를 양육하며 그 가족의 생존에 얽매인 채 살아가야 하는 삶이란, 더 큰 압박감을 요구받는 경우가 종종 있다.

물론, 가족이란 단위가 사회의 일익을 담당함은 물론이요, 인간 삶의 의미와 질, 척도를 규정하는 역사적 요체임에는 틀림없다. 하지만, 일찌감치 혼자만의 삶에 뛰어든 나혼족들에게 있어선, 누군가를 동반한 삶과는 또 다른, 혼삶 나름의 명분 정도는 인지해 둘 필요가 있지 않을까.

이에 솔직담백한 명배우들의 연기는 물론, 현실을 재구성하는데 뛰어난 능력을 보여 온 명연출가를 통해, 나홀로 살아가는 삶이 상대적으로 위안을 얻을 수도 있다는, 새로운 해석 또한 가능한 최신 영화 한 편을 준비했다.
 

<Sorry we missed you (미안해요, 리키)>

삶에 있어 가장 중요한 건, 자신의 행복 만큼 사랑하는 이들을 위로해 줄 수 있는 것 아닐까? 이에 영화는 그 위로의 당사자들을 사랑하는 아내와 두 자녀로 설정하여 그들의 가장 '리키'의 일상을 쫓아간다. 

극 초반, 화기애애한 한 때를 보내고 있는 네 식구의 모습. 대부분의 가족 영화처럼, 이 영화도 시작부터 평온한 분위기에서 관객들을 미리 안심시킨다.

대부분의 가족 영화가 그렇듯, 영화의 시작 또한 단란하다. 몇 안되는 식구를 죽기살기로 먹여 살려야 하는 상황이기에 더 그렇다. 바깥 일이야 어떻든, 네 식구가 서로를 바라볼 때면, 한가닥 남은 희망의 끈을 놓을 순 없는 것이기에, 오늘 하루 주어진 일을 잘 해낼거라며 안정적인 생활에 대한 부푼 꿈을 안고 집을 나선다.

예상대로, 영화의 주된 흐름은 곧바로 주인공의 직업에 올라 탄다. 당당한 시민으로서가 아닌 담담한 서민으로서, 그의 택배 업무는 두 자녀들이 간신히 매달려 볼 만한 생명줄이 될 판이다. 

쉴 새 없는 배송으로 밤잠마저 설친 주인공이 졸음 운전으로 위험한 상황을 겪기도 한다. 국내 택배업 종사자들의 고된 현실을 함께 자각해 볼 수 있는 대목이기도 하다. 

영국을 배경으로 한 이 영화는 과거 실제 금융 위기를 경험한 부부가 빚더미로부터 탈출하기 위한 노력을 현실감 있게 보여주며, '칸느 영화제(Cannes Film Festival)'에서 '황금종려상(Palme d'Or)' 수상 후보에 오르는 등의 숱한 화제를 불러 모았다.

결국, 이들 가족은 불협화음이 끊이지않음에 괴로워한다. 맏아들의 엇나감은 부부 사이 마저도 괴리시키며 남은 희망 마저 잿더미가 될 형국으로 변모한다. 식구들 마저 자신의 뜻을 몰라주는데 대한 분노를 일삼는 가장 '리키'의 모습(상단)과 그 분노와 맞대면하는 그의 아들, '세바스찬'. 그리고 남편과 달리 아들을 다소 진정시키는 아내 '애비'의 모습.(중간) 이후 자신의 방으로 들어가 버린 아들의 빈 자리에서 고뇌하고 있는 '애비'의 스틸컷.(하단)

이후, 영국독립영화제(British Independent Film Awards)의 각본 부문과 주연 남자 배우 부문의 수상 후보에도 오르는 등 현실감 있는 내용과 연기를 중심으로 영화에 대한 호평은 줄을 이었다.

주인공 '리키'의 아내 '애비'는 각 가정을 방문하며 노인 돌보는 일을 하는 일종의 가정부로, 남편의 격렬한 일상과는 또 다른 정신적 스트레스가 만연한 상황을 연출한다.

'애비(Abbie)' 역을 연기한 배우 '데비 허니우드 (Debbie Honeywood)'는 이 영화로 '시카고 국제 필름 페스티발 (Chicago International Film Festival)'에서 최고 주연 여배우에게 주어지는 '실버휴고(Silver Hugo)'상을 수상했다.

택배 업무시, 가장 난관에 부딪히는 일 중 하나인 도로 갓 길에의 주차 스틸컷. 주차 단속요원이 '리키'에게 딱지를 떼려 하자,(상단) 곧바로 차를 빼겠다며 차에 올라타 이동하는 척을 하던 '리키'(중간)가 다시 내렸다가 그 자리를 지키고 선 단속요원의 모습에 움찔하는 웃지못할 해프닝을 보여주기도 한다.(하단)

남편이자, 주인공 '리키'는 현재 우리나라에서도 횡행하고 있는 것과도 비슷한 비정규직 트럭 운전수를 겸한 택배 직원으로서, 물류사가 분배하는 배송물의 선취 경쟁을 벌이며, 숨막힐 듯 적재된 할당량을 소화하는데 허덕이기 일쑤다.

극중 가장 중요한 역할을 하는 '리키'의 막내 딸, '라이자(Liza)'가 아빠의 택배업무 도우미를 자처한 모습 스틸컷.(상단) 함께 곳곳을 뛰어다니며, 눈물을 동반한 웃음을 유발하던 그들이 잠시 휴식하며 아름다운 대화를 이어간다.(하단) 

반면, '리키'의 딸, '라이자(Liza)'는 삭막한 사막에 핀 유일한 꽃처럼, 다소 어른스러운 면모로 친오빠의 반항기를 녹여버리다가도, 가족이 모두 화합할 수 있는 뜻밖의 계기를 마련해 주기도 하는 천사와도 같은 면모를 과시한다.

막내딸 '라이자'의 매력은 배우 'Katie Proctor'의 기본 연기력에 바탕을 두면서도, 영화 전반에 있어 가장 중요한 부분을 차지하는 극적 상황 해결의 주요 키 역할을 자처한다. 

이 누구도 예상치 못한 극적 감동의 순간은 영화를 끝까지 보면 쉽게 확인 할 수 있다.

딸과 바쁜 일상을 보내고 난 후, 단둘이 여유로운 한 때를 보내고 있는 메인 포스터 중 하나. 딸의 존재가 영화의 가장 중요한 부분을 차지고 있음에 영화를 보고 난 이후의 이들 모습은 더 애틋하다. 원제목 'Sorry we missed you.'는 영국의 택배사 직원이 고객 부재시에 남기는 실제 메모의 내용이라고 한다.  

이들 네 식구가 만들어가는 행복은 가끔 '리키'의 택배 업무에 온가족 모두가 참여함으로 다소 화기애애한 회복 능력을 보여주기도 하지만,

결국 이 영화의 한글 제목에서처럼, 고객에게 전달시 남기는 부재중의 메모, '쏘리 위 미스드 유'가 아닌, '미안해요, 리키'가 의미하는 바 대로, 

이 시대를 살아가는 모든 가장과 특히 택배 업무와 같은 과한 노동에 시달리는 고마운 이들에 대한 우리의 자각이 우선되야함을 일깨워 주고 있다.

이후, '리키'를 찾아오는 다양한 고난의 설정들은 조금 과한 측면으로도 인식될 여지가 있으나, 부부가 더욱 단결하는 계기를 마련해 주는데 있어, 보는 이로 하여금 눈물을 주체할 수 없도록 하는 주요 원인을 제공해 주기도 한다.

이 영화의 현장에서 찍힌 '켄 로치'의 모습.(상,하단) 감독 '켄 로치'는 사회적 현상을 냉철히 집어내면서도, 오늘날을 살아가는 모든 이들에게 따뜻한 감동을 전해주고 있다.(사진=cineuropa)

영화를 연출한 '켄 로치 (Ken Loach)'는 이전, <나, 다니엘 블레이크 (I, Daniel Blake)>가 '칸 영화제'를 비롯, 전 세계 수많은 영화제에서 주요 부문의 상을 수상하면서, 국내 팬은 물론, 전 세계에 엄청난 팬을 구축해 낸 감독이다. 

그는 미국 할리우드의 부름에도 자신만의 길을 가는 것으로도 유명하며, 사회적 현상을 꼬집는 그의 냉철하면서도 따뜻한 연출력은  영화 <나, 다니엘 블레이크> 때와 마찬가지로 작가 '폴 래버티 (Paul Laverty)'를 만나 영국 서민의 리얼한 삶이 담긴 극적인 이야기를 풀어 낼 수 있었다.

또한, 음악 부문을 담당한 '조지 펜튼 (George Fenton)은 역사적인 할리웃 영화의 신화로 남을 만한, 당대 최고의 영화음악가로, 영화 <멤피스 벨(1990)>, <피셔킹(1991)>, <Hero(1992)>, <Final Analysis(1992)>, <Groundhog day(1993)>, <The Crucible(1996)>, <In love and war(1996)>, <유브갓메일(1998)>, <Mr.Hichi(2005)>, 그리고 최근의 <나, 다니엘 블레이크(2016)> 까지 최고 명작들의 음악을 담당해 왔다. 이 영화의 음악 만큼은 유심히 들어봐야 할 이유가 되기 충분한 것이다.

지난 해에 열린 아시아 최고의 영화제, 부산국제영화제의 현장 매표소 전경.(상단) 부산 시민을 비롯, 전국과 세계 곳곳에서 모여든 수많은 시네필들이 다양한 예술영화의 보이지 않는 각축전에 열띤 반응을 보였다. 개막식이 열린 '영화의 전당' 외부 전경.(하단)

네 식구의 불협화음이 자칫 그들의 희망 마저도 뭉개 버릴 지언정, 서로가 서로를 위로함에 있어 영화는 스스로 닿아야 할 곳을 향해 치닫는 듯 보인다.

하지만, 어느 구석에서나 또 다시 다음 날이 도래할 때면, 이들이 맞닥뜨리는 현실은 행복과 거리가 먼 삶. 

곳곳의 영국식 코믹 요소마저도 눈물 겨운 이 영화가 사람 사는 곳은 다 똑같지 않냐며 냉정한 현실을 일깨움과 동시에 알려주는 건, 남편 '리키'의 애환을 이해해주면서도 때론 현실과의 타협에 애써 눈물을 감추지 못하는, 또 그러면서도 꿋꿋이 남편 곁을 지키는 아내의 모습에서 시종일관 흐르는 우리의 눈물이다.

제24회 부산국제영화제 주요 행사가 열렸던 영화의 전당 내 '야외 극장'의 현장 모습. 당시, 영화 <Sorry, we missed you (미안해요, 리키)>는 월드, 아시아, 한국 등 특정지역에 국한되지 않고, 동시대를 대표하는 영화 거장들의 신작 소개 부문 '아이콘(Icons)'에 선정되어 '칸영화제 경쟁부문'으로서 총 이틀간 상영됐다.

하지만, 이들이 겪는 고충이 우리 사회 전반에도 서려 있는 만큼, 지금도 힘겨운 나날을 보내고 있을 비정규직 서민들에 공감하고 함께 눈물흘려 주는 정도에서,

누구나 혼자만의 편안한 삶을 추구하는 것이 어찌보면 당연한 것이기에, '나혼족'인의 삶으로 겪는 어려움이 차라리 속 편할 수 있다는 냉정하다 못해 불편한 현실이 못내 씁쓸함으로 다가오는 건 어찌할 수 없는 사실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