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4-12 21:22 (금)
스텔란티스 지프·푸조, 세계 여성이 뽑은 '올해의 차’ 선정
상태바
스텔란티스 지프·푸조, 세계 여성이 뽑은 '올해의 차’ 선정
  • 박민영 기자
  • 승인 2022.02.17 14: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사캐스트, SISACAST= 박민영 기자)

세계 여성 자동차 기자가 뽑은 2022 올해의 차(WWCOTY) 베스트 4x4로 선정된 랭글러 4xe (사진=스텔란티스 제공)
세계 여성 자동차 기자가 뽑은 2022 올해의 차(WWCOTY) 베스트 4x4로 선정된 랭글러 4xe (사진=스텔란티스 제공)

스텔란티스의 지프와 푸조 브랜드가 세계 여성 자동차 기자가 뽑은 '2022 올해의 차(2022 Women’s World Car of the Year, 이하 WWCOTY)'에 두 개 부문을 석권했다고 17일 밝혔다.

WWCOTY는 세계 여성 자동차 언론인이 수여하는 자동차 상으로 올해로 12회째를 맞았다. 5개 대륙, 40개국에서 활동하는 56명의 여성 자동차 저널리스트가 참여해 안전 ,주행 ,기술 ,디자인 ,효율성 ,편안함 ,환경에 미치는 영향 ,비용 대비 가치 등을 평가한다. 1차 심사에 총 65개 차종이 후보 중 6개 부문에서 올해의 자동차를 선정했다.

‘지프 랭글러 4xe’는 ‘베스트 사륜구동(4X4)’ 부문을 수상했다. 하이브리드를 통해 친환경에 한발 다가섰다는 점이 높은 점수를 받았다. 심사를 맡은 WWCOTY 집행위원장 마르타 가르시아는 “지프가 랭글러 4xe를 통해 여러 방면에서 큰 발전을 이뤘지만 가장 중요한 것은 지속 가능성에 대한 추구"라며 "진정한 SUV인 지프가 하이브리드 시스템을 선택한 것은 매우 감사한 일이며, 올해의 차에 선정될 만한 가치가 충분하다”고 설명했다.

‘뉴 푸조 308’은 ‘베스트 도심형(Urban)’ 부문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푸조는 2021년 2008(Urban SUV)과 208(Urban vehicle)이 두 가지 부문을 동시 수상한 데 이어 2년 연속 수상했다. 푸조 CEO 린다 잭슨은 "세계 곳곳의 여성들로 구성된 심사위원단이 푸조 308을 '올해의 도심형 차량'으로 선정했다는 것은 푸조의 전략이 성공했다는 의미"라고 강조하며, "유니크한 디자인과 우수한 기술, 주행 감성, 다양한 파워트레인 등으로 무장한 뉴 308은 전 세계 고객에게 최고의 선택이 될 것"이라고 소감을 전했다.

이외에도 기아 스포티지(Family SUV) ,포드 머스탱 마하-E(Large car) ,BMW iX(Large SUV), 아우디 e-트론 GT(Performance car) 등이 선정됐으며, WWCOTY 심사위원들은 6개 부문 수상 모델 중에서 한 대를 '2022 올해 최고의 차'로 선정하고, ‘세계 여성의 날’인 3월8일에 발표할 예정이다. [시사캐스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