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5-27 15:17 (월)
한국도로공사, ‘휴게시설 서비스 혁신방안’으로 운전자 위한 복합문화공간 조성 
상태바
한국도로공사, ‘휴게시설 서비스 혁신방안’으로 운전자 위한 복합문화공간 조성 
  • 변상찬 기자
  • 승인 2023.10.25 16: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휴게소 명품 먹거리 맛지도. 사진=한국도로공사
휴게소 명품 먹거리 맛지도. 사진=한국도로공사

(시사캐스트, SISACAST=변상찬 기자) 한국도로공사는 지난 4월 ‘휴게시설 서비스 혁신방안’을 마련하고, 고속도로 휴게소를 ‘레저와 문화, 신기술이 함께하는 미래형 복합 휴게공간’으로 조성하고자 다양한 활동을 전개하고 있다고 25일 밝혔다.

첫 번째 과제로 공사는 차별화된 휴게소 먹거리와 합리적인 가격으로 고객의 기대에 부응하고자 노력 중이다. 

휴게소에서 지역 유명 음식점의 대표 메뉴를 그대로 맛보고 느낄 수 있도록 ‘1휴게소 1명품 먹거리’ 프로젝트를 추진해 현재 전국 105개 휴게소에서 정부, 지자체 등이 선정한 명품 먹거리를 선보이고 있으며, 해당 음식점을 방문한 고객들로부터 호평을 받고 있다. 

먹거리 가격인하를 위해 일부 식사류 및 면류를 ‘실속상품’으로 지정해 최대 반값으로 판매 중에 있으며, 최근에는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와 협업으로 휴게소 식자재 공동구매를 추진해 제조원가로 인한 음식값 상승을 최소화하고 품질을 확보할 수 있도록 했다.

두 번째로 4차 산업기술을 휴게소에 접목해 기존의 임대휴게소에서는 볼 수 없었던 새로운 유형의 서비스를 제공 할 예정이다. 

공사는 내년 초 개장을 앞두고 있는 중부내륙고속도로 남한강휴게소를 민간사업자의 추가투자를 의무화한 ‘혼합민자방식’으로 추진 중에 있으며, 휴게소 내 UAM 체험장, 드론경기장 등의 첨단 서비스를 선보일 계획이다.

마지막으로 휴게소 이용고객의 편의증진을 위한 인프라를 개선하고 있다. 증가하는 전기차 보급추세에 맞추어 휴게소 내 전기차 충전기를 올해 말까지 1179기로 늘리고, 2025년에는 1500기까지 확충 할 예정이다.

이 밖에도 11월부터 고속도로 운행 중 흔히 볼 수 있는 휴게소 폴사인을 디지털 모니터 형식으로 전면 교체해 휴게소 방문 고객에게 먹거리 정보, 전기차 충전 정보, 휴게소 혼잡도 등의 운영정보를 시인성 있게 제공한다. [시사캐스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