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6-24 20:12 (월)
한 달 남짓 올 시즌 ‘경정’ 올해 다승왕‧상금왕은 누구? 
상태바
한 달 남짓 올 시즌 ‘경정’ 올해 다승왕‧상금왕은 누구? 
  • 변상찬 기자
  • 승인 2023.11.27 12: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쾌속정 대회. 사진=국민체육진흥공단 

(시사캐스트, SISACAST=변상찬 기자) 숨 가쁘게 달려온 올 시즌도 끝이 보이고 있다. 국민체육진흥공단은 올 시즌 한 달 정도 남은 만큼 상금왕과 다승왕을 두고 누가 주인공을 자치할 것인지에 대한 이목이 집중되는 시점이라고 27일 밝혔다.

팬들은 어떤 선수가 한 해 동안 가장 많은 상금을 거둬들였는지에 대한 관심이 가장 크다. 지난 1회차부터 47회차까지를 기준으로 상금 순위를 살펴보면 총 1억2700만원을 수득한 12기 조성인 선수가 단독 선두다. 조성인 선수는 이사장배 왕중왕전 우승과 쿠리하라배 2위, 스포츠월드배 3위를 기록한바 있고 올해 승률 41%와 평균득점 7.04로 경정 최강자의 위용을 과시하고 있다.

2위는 앞선 조성인과 함께 세대교체의 선봉장으로 나선 13기 김민준 선수이다. 현재 상금 1억1200만원을 기록 중인 김민준은 작년 쿠리하라배에 이어 올해는 스포츠경향배를 꿰차며 대상경주의 경험도 늘리고 있다. 그 뒤를 1억810만원의 5기 이승일 선수가 바짝 추격하고 있다. 수득한 상금이 올해 대상경주 입상 기록 없이 순수하게 출전한 경주만으로 벌어들였다는 점은 고무적이라 할만하다.

1억300만원의 6기 손지영 선수와 근소하게 추격 중인 2기 김민천 선수, 10기 김완석 선수가 4,5,6위 다툼 중이며 11기 김응선 선수는 1억100만원으로 7위를 기록하고 있다. 후순위인 7기 배혜민 선수와 13기 김도휘 선수, 2기 이재학 선수는 9000만원대를 기록하고 있고, 차이가 많지 않은 심상철 선수와 주은석 선수, 김효년 선수도 남은 시즌 활약 여부에 따라 1억원 연봉 대열에도 합류할 것으로 예상된다.

다승 부문의 경쟁도 치열하다. 총 88회 출전해 그중 40회의 우승을 거둔 13기 김민준 선수가 선두를 달리고 있다. 승률 46%, 연대율 61%, 삼연대율은 무려 72%이며 평균득점은 6.94를 기록 중이다.

그 뒤를 37승의 11기 김응선 선수가 쫓고 있다. 플라잉 복귀 후 더욱 강력한 경기력을 선보이고 있으며 특히 강력한 스타트와 코스를 가리지 않는 집중력이 높게 평가받고 있다.

34승을 거둔 10기 김완석 선수와 12기 조성인 선수가 공동 3위에 올라서 있으며 32승의 7기 심상철과 6기 손지영이 공동 5위다. 30승의 11기 서휘 선수와 5기 이승일 선수가 공동 7위이며 2기 김효년 선수와 김종민 선수가 공동 9위로 다음 출전 경주에서 어떤 선수가 승수를 올리느냐에 따라 순위가 얼마든지 뒤집어 질 수 있어 관심이 요망된다.

물위의 여전사들 중에서는 6기 손지영이 여왕의 자리를 이어가고 있다. 여자 선수들 중에서 유일하게 상금과 다승 부분 최상위권에 올라서 있고 평균득점 6.90으로 독보적인 우월함을 뽐낸다. 동기생인 안지민 선수가 6.38로 2위, 3기 이지수 선수와 박설희 선수가 평균득점 6.24와 6.14로 3,4위를 기록 중이다. 5.78의 12기 김인혜 선수와 5.74의 3기 박정아 선수도 상위권을 위해 박차를 가하고 있다.

임병준 쾌속정 팀장은 “올해 가장 주목할 만한 점은 다승왕과 상금왕 단골 손님이었던 원년 강자들이 아닌 조성인, 김민준, 김완석을 비롯해 김응선, 김도휘, 주은석, 서 휘, 박원규 등 신흥 강자들이 부문별 최상위권을 형성했다는 것이다”며 “남은 시즌을 비롯해 다가오는 2024년에는 자리를 지키려는 기존 실력자들과 패기를 앞세워 최강자의 왕좌를 노리는 세력들의 경쟁을 지켜보는 것이 관전 포인트다”고 말했다. 이어 “여기에 최근 최인원, 한준희와 같이 막내 기수들도 대약진을 하고 있어 모든 선수들이 더욱 박진감 넘치고 재미를 더하는 경주 내용을 선보일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시사캐스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