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7-25 09:33 (목)
유명 백화점 입점 ‘토끼정’ 바퀴벌레 출몰에도 “들은 바 없다”
상태바
유명 백화점 입점 ‘토끼정’ 바퀴벌레 출몰에도 “들은 바 없다”
  • 황최현주 기자
  • 승인 2024.06.10 14: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관할구청 “바퀴벌레 확인하지 못 했지만 민원 접수 현장 점검 실시” 
사진=소상공인 커뮤니티 '아프니까 사장이다'
사진=소상공인 커뮤니티 '아프니까 사장이다' 갈무리

(시사캐스트, SISACAST=황최현주 기자) 지역에 위치한 유명 백화점 푸드코트 프랜차이즈 음식점 주방의 위생상태가 현저히 좋지 않은 것으로 전해지고 있어 소비자 불만이 제기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해당 프랜차이즈 음식점은 일본가정식 전문식당 토끼정으로 확인됐다. 

해당 사건은 한 인터넷 커뮤니티를 통해 알려지기 시작했다. 소상공인과 자영업자로 구성된 온라인 커뮤니티 ‘아프티까 사장이다’에는 ‘위생상태…(바퀴벌레 주의)’라는 제목의 글이 게재됐다. 

글을 작성한 A씨는 “장사하던 가게를 정리하고 식자재 배송 일을 접하게 됐는데 가게마다 위생 상태가 장난 아니다”며 “특히 백화점 푸드코트, 배달 전문 매장 등 홀이 없는 가게들은 밖에서 안 보이게 해놓은 이유가 있다”고 운을 떼며 “아주 그냥 개판”이라고 비판했다.

A씨는 먼저 악취를 거론했다. “주방에 재떨이, 먹다 남은 술, 음식, 온갖 쓰레기 등이 있다”며 “저도 장사를 오래 했지만 어떻게 이런 곳에서 음식을 만들어 팔까 너무 충격이다. 어디 가서 음식을 못 사먹을 정도다”며 해당 음식점을 향해 맹비난했다.

A씨는 커뮤니티에 자신이 찍은 사진을 첨부하기도 했다. 그가 첨부한 사진에는 육류가 비닐봉지에 싸인 채로 씽크대에 방치된 채 바퀴벌레로 추정되는 벌레들이 여러마리 있는 것을 알 수 있다. 

A씨는 “유명 백화점 내 위치한 프랜차이즈 식당”임을 밝히며 “구청에 신고하니 자체적으로 방역하고 있다고 근본 해충방제 대책은 업장에서 해야 한다고 하더라”는 말로 구청의 안이한 태도를 지적하기도 했다. 

A씨에 따르면 구청에 3번이나 민원제기를 했다. 그는 “바퀴벌레 크기도 자기각색이었고, 냉장고 안까지 구석구석 없는 곳이 없더라”며 “제가 봤을 땐 이미 사진 속 백화점 전체에 바퀴벌레 수백만 마리가 있을 것이라고 생각한다. 부디 많은 사람이 이 사실을 알고 잘 판단하고 음식을 사 드시길 바란다”고 소비자를 향해 당부했다.

끝으로 A씨는 “꼭 홀에 있는 가게에서 배달시키고, 백화점‧몰 푸드코트는 믿거(믿고 거르기)”라며 “사진은 더 있지만 우리의 눈을 위해 한 장만 올린다”고 말했다.

토끼정 위생상태와 관련해 관할 구청 식품위생 유관부서는 신고를 받고 현장으로 출동해 식당 내외부를 자체 점검한 것으로 확인됐다. 구청 관계자는 “신고를 받고 5월 22일 14시쯤 해당 백화점을 방문해 위생점검 및 지도 등 할 수 있는 조치는 이미 해놓은 상황이다”며 “현장을 방문했을 당시에 벌레는 보이지 않았지만 세스코 관리 인증 및 위생증 등 점검을 실시했다”고 밝혔다.

토끼정은 해당 내용을 전혀 인지하지 못 한 것으로 파악됐다. 토끼정 관계자는 “해당 사안에 대해 들은 바도 없고, 별도 민원도 없어 잘 모르겠다”고 말했다. [시사캐스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