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6-13 10:28 (목)
증권업계, 구조조정 통해 흑자 전환
상태바
증권업계, 구조조정 통해 흑자 전환
  • 정세진 기자
  • 승인 2014.05.15 13: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사캐스트, SISACAST= 정세진 기자)

 증권사들이 올해 1분기(1~3월)중 지점과 인력 감축 등 구조조정을 통해 흑자 전환에 성공했다.

15일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61개 증권사의 1분기 당기순이익은 3551억원으로 지난해 4분기(10~12월, 2828억원 적자)에 비해 6379억원 증가했다.
 
61개 증권사 중 48곳이 4123억원의 흑자를 나타냈으며, 13곳은 572억원의 적자를 냈다.
 
증권사들은 판매관리비를 지난해 4분기 1조9378억원에서 올 1분기에는 1조7908억원으로 1470억원(7.6%) 줄였다.
 
증권사에서 근무하는 직원은 지난해 12월 말 4만241명에서 지난 3월 말 3만9146명으로 감소했다. 국내 지점 수 역시 1477개에서 1380개로 줄었다.
 
금리 안정에 따른 채권 관련 이익 증가도 흑자 전환 요인으로 작용했다. 채권 등 자기매매수익은 1조1683억원으로 지난해 4분기에 비해 1850억원(18.8%) 늘었다.
 
반면 증권사들의 수수료 수익은 1조4222억원으로 지난해 4분기에 비해 600억원(4.2%) 감소했으며, 전체 증권사의 평균 영업용순자본비율(NCR)은 470.9%로 지난해 12월 말(476.3%)에 비해 5.4%p 감소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