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7-25 09:38 (목)
국내 소비자, 가공식품 구입시 첨가물 가장 우려
상태바
국내 소비자, 가공식품 구입시 첨가물 가장 우려
  • 정세진 기자
  • 승인 2014.05.15 14: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구입 억제 품목 음료류, 과자·빙과류, 간식류, 조미료류 순

(시사캐스트, SISACAST= 정세진 기자)

국내 소비자들이 가공식품을 구입할 때 가장 우려하는 부분은 식품첨가물인 것으로 나타났다.
 
농림축산식품부와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aT)는 15일 가공식품에 대한 소비자 라이프스타일을 조사한 '2013 가공식품 소비자태도조사' 자료집을 발간했다.
 
'가공식품소비자태도조사'는 지난해 10월 1:1 개별면접조사를 통해 이뤄졌으며, 최근 1개월내 1회 이상 가공식품을 구입한 20세이상 69세이하 전국의 성인남녀 4000명을 대상으로 했다.
 
조사결과에 따르면 가공식품 구입시 가장 우려되는 부분으로 '식품첨가물'이라는 답이 37.4%로 가장 많았다. 그 뒤를 이어 ▲높은 칼로리(21.5%) ▲과도한 지방(11.8%) ▲유전자 변형식재료(4.3%) 등의 순으로 나타났다.
 
농식품부는 "건강에 대한 소비자의 관심도가 조사결과에 반영됐다"고 설명했다.
 
이에 따라 앞으로 구입을 줄이려는 품목은 음료류(23.2%), 과자·빙과류(21.4%), 간식류(21.1%), 조미료류(12.2%) 등의 순으로 집계됐다.
 
식품정보에 대한 관심도 높아 응답자의 50%가 “관심있다”고 답변했으며, 관심이 없다는 응답은 2011년 28.9%에서 2013년 16.2%로 감소했다.
 
가공식품을 구입할 때 필요한 정보에 대해서는 전체의 26.3%가 '식재료 원산지 정보'라고 꼽았다. 식품관련 불안요소도 주재료의 원산지라는 답이 22.5%로 1위를 차지했다.
 
농식품부 관계자는 "앞으로 식품제조업체의 매출을 늘리기 위해서는 국산 농산물 등 품질이 우수한 식품 원료사용을 확대할 필요가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