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7-19 18:30 (금)
롯데웰푸드, 대학생 서포터즈 ‘빼빼로 신메뉴’ 제안
상태바
롯데웰푸드, 대학생 서포터즈 ‘빼빼로 신메뉴’ 제안
  • 황최현주 기자
  • 승인 2023.09.04 14: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롯데웰푸드 

(시사캐스트, SISACAST=황최현주 기자) 롯데웰푸드는 대학생 서포터즈 ‘히든서포터즈’가 빼빼로 신메뉴를 제안했다고 4일 밝혔다. 

지난 31일 진행된 히든서포터즈 23기 최종 경쟁 프레젠테이션에서 4개 팀은 각각 개성있는 아이디어를 실현한 빼빼로 신메뉴를 직접 만들어 선보였다. 

히든서포터즈는 2012년부터 지속된 식품업계 대표 대학생 마케터 프로그램이다. 올해 상반기 선발된 23기는 약 6개월간 다양한 마케팅 활동과 동시에 빼빼로를 주제로 한 신제품 제안 과제를 병행했다. 기획 초기부터 브랜드 담당 및 롯데중앙연구소 실무자의 피드백을 통해 창의성과 현실성을 균형 있게 준비하도록 했다.

히든서포터즈는 기존에는 만나보기 어려웠던 이색적인 기획의 빼빼로를 직접 만든 시제품과 함께 제안하는 경쟁 프레젠테이션을 펼쳤다. 시제품은 셰프의 도움을 받아 아이디어를 100% 실제로 구현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했다. 

오이시이팀은 어린이들에게 보다 풍부한 영양을 전달하는 파스퇴르 위드맘과 킨더밀쉬 우유가 들어간 ‘위드키즈 빼빼로’를 제안했고, ‘웰스페이스’팀은 진주지역 우리밀 농가와 협력한 ‘앉은뱅이 밀 빼빼로’를 발표했다. 

'쩝쩝박사’팀은 천안 호두과자 등 지역 특산물을 활용한 ‘전국 빼빼로 시리즈 3종’을 소개했다. 마지막으로 ‘한입만팀’은 스스로 나에게 주는 선물같은 디저트 케이크맛 ‘Happy Day to me 빼빼로’ 등을 선보였다. 

경쟁 프레젠테이션 우승은 ‘전국 빼빼로 시리즈’를 제안한 ‘쩝쩝박사’ 팀이 차지했다. 콘셉트가 참신하면서도 높은 현실성이 좋은 평가를 받았다. 임직원 대상 시제품 품평회에서 높은 점수를 획득한 것도 큰 비중을 차지했다. 

나머지 세 팀의 아이디어도 우승팀에 못지 않은 긍정적인 평가를 받았다. 우승팀에는 500만원의 상금이 전달됐다. 아이디어는 제품화까지 이어질 수 있도록 담당 부서와 롯데중앙연구소가 협력해 적극적으로 검토할 계획이다. 

최근 선발 과정을 마친 히든서포터즈 24기도 이달부터 본격적인 활동을 시작한다. 새로운 기수는 제품기획 교육과정을 추가해 한층 더 전문성을 강화한 신제품 제안 프로젝트 활동을 진행할 계정이다. 이와 더불어 SNS를 통한 콘텐츠 마케팅과 설문·인터뷰를 통한 MZ세대의 의견 개진 활동도 펼칠 예정이다. [시사캐스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