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5-27 14:44 (월)
NH투자증권, ‘사업구조 재편 가속화 및 전략사업 육성’ 조직개편 및 인사 단행
상태바
NH투자증권, ‘사업구조 재편 가속화 및 전략사업 육성’ 조직개편 및 인사 단행
  • 이경아 기자
  • 승인 2023.12.18 10: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NH투자증권
NH투자증권 ci.

(시사캐스트, SISACAST=이경아 기자) NH투자증권은 증권업 전반의 성장 정체양상에 대응해 사업운영의 내실을 다지고, 사업구조 재편 가속화 및 전략사업 육성을 통한 지속성장 기반을 마련하기 위해 18일 조직개편 및 임원인사를 단행했다고 18일 밝혔다.

먼저 리테일 부문에서는 인적PB서비스와 비대면서비스 각 영역을 전문화하는 방향 하에 대면채널을 HNW 대상 PB사업으로 전환한다. 이에 기존의 PB본부와 WM사업부를 통합, PWM 사업부를 신설해 HNW대상 서비스에 집중토록 한다. 또한 기존 WM사업부 산하였던 퇴직연금컨설팅본부를 Retail사업총괄 직속으로 편제하고 기능을 강화해 시장지배력 확대를 추진한다.

IB 부문에서는 기존 프로젝트금융본부를 인프라투자 전문조직으로 재편하기 위해 인프라투자본부로 변경한다. 부동산금융 전문역량을 활용해 신규사업을 추진하기 위해 실물자산투자본부 산하에는 부동산PE부를 신설한다. 인수금융부문의 해외비즈니스 확대에 대응하기 위해 기존 IB1사업부 직속이었던 홍콩‧뉴욕‧런던 IB1Desk를 투자금융본부 산하로 편제한다.

운용 부문에서는 운용자산의 안정성과 일관성을 제고하기 위해 전사 CIO 기능을 도입, 대표이사 직속기구로서 투자자산운용위원회를 설치한다. 신탁본부를 기존 OCIO사업부에서 운용사업부로 이관, 신탁자산의 운용전문성을 높이고 일관된 자산운용 전략 하에서 관리되도록 한다.

내부통제기능 강화를 위해 기존 준법감시본부를 준법지원본부로 변경하고, 기획기능을 담당하는 준법기획팀을 본부직속으로 신설한다. 마지막으로 ESG추진체계를 고도화하기 위해 경영지원부문 내에 ESG본부를 신설하고 산하에 ESG추진부와 홍보실을 편제, 대외 커뮤니케이션과의 연계를 강화한다.

NH투자증권은 이날 조직개편과 함께 임원급 인사를 단행했다. 안정 속 조직 분위기 쇄신에 방점을 두어 전문성과 능력을 갖춘 젊은 임원을 전진 배치했다.

<임원 인사>

신규 선임

◇상무보

▲재경1본부장 최승희 ▲동부본부장 이재열 ▲Industry3본부장 조현광 ▲상품솔루션본부장 전동현 ▲ESG본부장 임철순 

승진

◇상무

▲재경2본부장 김동운 ▲DIgital플랫폼본부장 정병석 ▲Operation혁신본부장 이승아 ▲Retail지원본부장 성종윤 ▲투자금융본부장 이주현 ▲Passive솔루션본부장 정병훈 ▲IT본부장 정진호 ▲Premier Blue본부장 배광수

전보

▲PWM사업부 대표 이재경 ▲금융소비자보호본부장 송지훈 [시사캐스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