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8-08 11:27 (토)
경기도, 저소득가정에 로봇 인공관절 수술비 등 의료비 지원
상태바
경기도, 저소득가정에 로봇 인공관절 수술비 등 의료비 지원
  • 민소진 기자
  • 승인 2015.12.31 10: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화상환자 의료비·재건성형수술비·장애아동 의료비 등 지원

(시사캐스트, SISACAST= 민소진 기자) 경기도가 로봇 인공관절 수술비 등 민간자원을 연계한 저소득 가정 의료지원 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다.

경기도는 31일 기업, 복지기관 등 민간기관의 지원을 받아 도내 저소득 가정을 대상으로 인공관절 수술비, 화상환자 의료비 및 재건성형수술비, 장애아동 의료비 등을 지원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에 민간지원기관은 수술비, 재활치료비 등 의료비를 지원하며 경기도는 지원 대상자를 추천할 계획이다.

먼저 인공관절 수술은 삼성전기와 큐렉소(주) 및 협약병원이 지원하며, 삼성전기는도내 75세 이하 기초수급자(의료보호1종)을 대상으로 수술비용 일체와 간병인을 지원한다.

큐렉소와 협약병원은 기초수급자(의료보호 1·2종), 차상위계층에게 300만 원가량인 개인 부담 비용 전액을 지원하고, 올해까지 600여 명이 민간자원과 연계를 통해 인공관절 수술을 지원받았다.

이와 함께 베스티안화상재단은 모든 연령층의 기초생활보장수급자 및 차상위계층, 최저생계비 150% 이하 저소득층에게 화상재건성형 의료비 최대 500만 원과 긴급의료비 최대 500만 원을 지원한다. 올해에는 5명이 재건성형과 화상치료비 2700여만 원을 지원받았다.

밀알복지재단은 장애나 희귀질환으로 수술이 필요한 18세 미만 아동을 대상으로 최대 1,000만 원의 수술비를 지원하며, 지속적인 치료가 필요한 저소득 가정 18세 미만 장애아동에는 매월 20만 원의 결연의료비를 지원한다. 올해는 14명의 아동이 이 사업의 지원을 받았다.

한편 민간연계 저소득 가정 의료비 지원 사업 신청은 각 시군 무한돌봄센터로 하면 되며, 자세한 내용은 경기도 나눔문화팀으로 문의하면 안내 받을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