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캐스트

편집 2018.8.21 화 17:57
실시간뉴스
상단여백
HOME 문화 공연/전시
문화체육관광부, ‘2018 평창 아트드림캠프’ 개최
'2017 평창 아트드림캠프' 결과공연 현장이다.

(시사캐스트, SISACAST= 이상희 기자) 문화체육관광부(이하 문체부)는 평창과 서울에서 오는 6일부터 13일까지  '2018 평창 아트드림캠프'를 개최한다.
 
한국문화예술진흥원이 함께 한 이번 캠프는 작년 말라위·베트남·인도네시아·콜롬비아 등 4개국에서 진행된 평창문화올림픽 아트드림캠프의 결과공연 프로그램으로 ‘평창의 꿈’을 주제로 기획됐다.

'2018 평창 아트드림캠프'에서는 추운 겨울이 없는 4개 나라의 소외계층 청소년 60여 명이 한국 예술가들과 함께 작업한 예술창작물을 가지고 평창동계올림픽 및 패럴림픽을 응원하는 공연을 선보이게 된다.

아울러 4개국 초청 청소년들이 한국 학생들과 함께 서로의 창작 작업을 응원하며 여러 예술매체로 공동 작업을 하는 등 다양한 문화예술교육 프로그램도 마련된다.

서울올림픽파크텔에서 진행되는 예술교육 초청행사에서는 4개국 초청 청소년들이 해당 국가와 자신들의 공연물을 소개하는 환영회와 함께 한국 학생들도 참여하는 통합예술교육 합동연수가 이뤄지며, 서강대 메리홀에서는 각국의 예술교육 창작물을 선보이는 결과공연과 전시가 진행된다.

특히 결과공연은 4개국 현지에서 한국 예술가들과 함께 작업한 결과물을 열정·꿈·정화·축복의 의미로 재해석해 예술적 상상력을 가미했다.

말라위는 전통 리듬을 활용해 한국의 흥을 해석한 청소년들의 창작곡 연주를, 콜롬비아는 한국적 장단과 전통놀이를 결합해 새롭게 해석한 움직임과 현대무용을, 베트남은 전통신화인 용을 활용해 자신의 이야기를 담은 연극을, 인도네시아는 전통공예인 바틱과 동계스포츠를 결합한 공연을 펼칠 예정이다.

또한 메리홀 로비에서는 작년 각국에서 예술가와 교류하며 예술 교육활동을 펼친 사진과 2년간 평창문화올림픽 아트드림캠프 여정을 담은 사진을 전시한다.

문체부 정책 담당자는 “눈이 내리지 않는 지구 반대편 국가의 청소년들이 아트드림캠프를 통해 올림픽이라는 세계의 축제에 알림이로서 참여하고, 예술교육을 통해 교류하며 평창을 진정한 화합의 축제장으로 만들어가길 바란다“고 밝혔다.

한편 아트드림캠프는 평창동계올림픽 및 패럴림픽에 대한 세계인의 관심을 이끌어내기 위한 목적으로 마련됐으며, 이번 문화예술교육사업을 위해 마임이스트 유홍영, 뮤지션 하림 등 분야별 전문가와 예술가들이 4개국을 방문해 '올림픽 정신'과 '화합' 등을 주제로 음악·무용·연극·공예 등 예술교육을 진행한 바 있다.

[사진제공=문화체육관광부]

이상희 기자  guswnkey@naver.com

<저작권자 © 시사캐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