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1-19 15:15 (화)
여자 아이스하키 남북 단일팀 구성 논란...여론·정치권 '떠들썩'
상태바
여자 아이스하키 남북 단일팀 구성 논란...여론·정치권 '떠들썩'
  • 이현주 기자
  • 승인 2018.01.17 16: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부 "여론 수렴해 결정할 것"...20일 남북한 올림픽 참가 회의에서 논의·결정

(시사캐스트, SISACAST= 이현주 기자)

평창 동계올림픽이 한 달도 채 남지 않은 상황에서 정부가 여자 아이스하키 남북 단일팀 구성을 북한에 공식 제안한 가운데 여론과 정치권에서는 이에 대한 찬반 대립으로 한바탕 소란이 일고 있다.

이에 따라 정부는 오늘(17일) 기자들과 자리를 갖고 "여론을 수렴해 결정하겠다"며 한 발 물러서는 듯한 입장을 밝힌 반면, 통일부는 "단일팀은 평화 올림픽 구성의 일부분이라며 논란이 되지 않도록 잘 준비하겠다"고 전하며 단일팀 구성 강행 의지를 내비쳤다.

앞서 여자 아이스하키 대표팀 새러 머리 감독은 "단일팀 구성으로 새로운 선수들이 추가될 경우 조직력에 위험이 될 수 있다"며 반대 입장을 표명했으며, 현재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서는 "우리나라 선수들의 인권을 침해하는 결정"이라는 견해에 많은 사람들이 힘을 싣고 있다. 또한 지난 신년 기자간담회에서 "여자 아이스하키는 메달권이 아니다"라는 발언으로 국민의 공분을 샀던 이낙연 총리는 여전히 도마 위에 오르고 있다.

이처럼 반대 의견이 주를 이룬 가운데 조심스레 찬성을 말하는 이들도 있다. 이들은 "'평화'와 '화합'이라는 키워드 아래 동계올림픽과 단일팀을 이룬 선수들에 대한 세계의 관심이 더욱 뜨거워질 것"이라며 "가시화된 손해보다 이후 얻게 될 더 큰 이익에 주목해야 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또한 찬성 측 여론은 "기존 대표팀 선수 23명에 북한 선수들 3~8명을 위한 특별 엔트리를 추가하는 방식으로 추진돼 기존 선수들에게 피해는 없을 것"이라는 정부의 입장을 지지하고 있다.   

여론뿐 아니라 정치권에서도 단일팀 구성과 관련해 찬성과 반대 입장이 팽팽하게 맞선다.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대표는 "공동 입장과 단일팀 구성은 평화와 화합이라는 올림픽 정신 관점에서 봐야 한다"며 "평화 올림픽의 기회를 색깔론으로 몰고 가는 행태는 비판받아 마땅하다"고 말했다.

반면 자유한국당 김광림 의원은 "평창동계올림픽의 단일팀 구성은 우리나라 선수들에 대한 배려없는 또 다른 정치쇼"라고 강하게 비판하며 단일팀 구성으로 피해를 보게 될 국가대표 선수들에 대한 대책 마련을 촉구했다.

한편 오는 20일 스위스 로잔에서 열리는 IOC주재 '남북한 올림픽 참가 회의'에서 자세한 논의를 통해 확정된 결론이 나올 것으로 전망된다.

[사진출처=뉴시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