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캐스트

편집 2018.10.15 월 17:21
실시간뉴스
상단여백
HOME 정치 정치일반
민주당의 경찰을 향한 경고…경남지사 선거전에 미칠 여파 우려감?“경찰은 무책임하고 도를 넘은 김경수 후보에 대한 피의사실 공표 행위 즉각 중단”

(시사캐스트, SISACAST= 윤관 기자)

김경수 더불어민주당 경남지사 후보의 드루킹 연루 의혹을 놓고 민주당이 경찰을 향해 경고메시지를 전해 정치권의 비상한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사진제공=뉴시스
김경수 더불어민주당 경남지사 후보의 드루킹 연루 의혹을 놓고 민주당이 경찰을 향해 경고메시지를 전해 정치권의 비상한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문제의 발단은 조선일보가 16일자 기사를 통해 “김경수, 드루킹에 ‘문캠프 내 두 자리 보장해줬다”고 보도한 것이었다.
 
이에 박범계 더불어민주당 수석대변인은 16일 “수사기밀 유출행위 엄중 경고한다”고 밝혔다.
 
박 대변인은 이날 오전 현안 서면브리핑을 통해 “조선일보는 16일자 기사를 통해 사정당국 관계자의 말을 인용해 ’김경수, 드루킹에 ‘문캠프 내 두자리’ 보장해줬다‘는 드루킹의 경찰 진술을 기사화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최초 TV조선의 보도 이후 조선일보는 김경수 경남도지사 후보 관련 확인되지 않은 사실을 지속적으로 보도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박 대변인은 경찰을 향해 비난의 화살을 돌리며 “경찰은 무책임하고 도를 넘은 김경수 후보에 대한 피의사실 공표 행위를 즉각 중단할 것을 요구한다”고 강력 촉구했다.
 
그는 “지금까지 선거가 임박한 기간 동안에는 수사를 자제하는 것이 수사 관행이었다”면서 “그럼에도 불구하고 반드시 수사해야 할 필요성이 있다면 해야겠으나 이 또한 피의 사실 공표가 돼서는 곤란하다”고 지적했다.
 
아울러 “이는 수사가 선거에 미칠 영향을 감안한 것으로 확정되지 않은 사실로 유권자의 판단에 혼란을 가중시켜서는 안된다는 취지”이라며 “그러나 경찰은 김경수 경남도지사 후보 관련 수사 내용을 지속적으로 특정 언론에 유출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민주당이 경찰을 향해 공개적으로 경고 메시지를 전한 것은 조선일보의 보도가 경남도지사 선거에 미칠 여파에 대한 우려감으로 볼 수 있다. 경남은 민주당이 이번 선거에서 반드시 석권해야 할 전략 요충지다.
 
특히 문재인 대통령의 최측근인사인 김경수 의원을 출마시킬 정도로 공을 들인 경남 지사 선거에서 승리를 거두지 못한다면 정권 차원의 정치적 타격을 입을 것으로 전망된다. 민주당은 경찰이 조선일보를 통해 수사 진행 상황을 유출하고 있다고 의심하고 이를 조기에 차단하기 위해 공개적으로 비판을 한 것이다.
 
박 대변인도 “이날도 김 후보가 인사를 약속했다는 드루킹의 주장을 명확한 증거도 없이 유출해 국민적 혼란을 가중시키고 있다”며 “국회가 지난 14일 드루킹 특검을 둘러싼 42일간 국회 파행을 접고 오는 18일 드루킹 특검 통과를 목표로 협상을 벌이고 있는 마당에 경찰이 앞장서 피의 사실을 공표해 확인되지 않은 의혹을 부풀리는 것은 반드시 단죄해야할 악습”이라고 까지 비판했다.
 
그는 “경찰의 행위는 지방선거를 목전에 둔 시기에 유력한 후보를 흔들기 위한 정치적 목적 때문이라는 의구심을 떨칠 수 없다”며 “경찰은 지방선거 개입으로 오해될 수 있는 피의사실 공표 행위를 즉각 중단해야 한다. 경찰의 수사기밀 유출행위를 엄중히 경고한다”고 거듭 강조했다.
 

윤관 기자  lehymc@naver.com

<저작권자 © 시사캐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윤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