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1-27 14:53 (수)
민주당-정의당, 한국당 사죄 지적…국정협조 촉구
상태바
민주당-정의당, 한국당 사죄 지적…국정협조 촉구
  • 윤관 기자
  • 승인 2018.06.18 11: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주당 ”정부의 국정운영에 대한 협력“, 정의당 ”정상적인 정치집단으로 거듭나야 할 때”

(시사캐스트, SISACAST= 윤관 기자)

더불어민주당과 정의당이 자유한국당의 사죄에 대한 지적과 함께 국정협조를 촉구했다.
 
김현 더불어민주당 대변인은 지난 17일 “자유한국당은 지금 모호한 반성문을 읽을 것이 아니라, 이제라도 문재인 정부의 국정운영에 대한 협력과 더불어민주당의 국회 운영에 대한 원만한 대화와 합의를 약속해야 한다”고 밝혔다.
 
김 대변인은 이날 오전 현안 서면 브리핑을 통해 “자유한국당 김성태 당 대표 권한대행을 비롯한 임시 지도부가 과연 국회 원 구성 협상과 함께, 그동안 미뤄왔던 국회의 ‘판문점 선언’ 지지 결의안 채택을 둘러싸고 그런 모습을 보일 수 있을지가 시금석이 될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자유한국당뿐만 아니라 바른미래당, 민주평화당도 국민의 여망인 국회 정상화와 협력에 그런 모습을 보여줄 수 있을지 국민들이 지켜보고 있다는 것을 명심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정미 정의당 대표는 18일 “낡은 냉전 수구 정치세력은 변화하는 대한민국의 흐름과 더 이상 부합할 수 없음이 입증됐고, 이제 보수의 이념과 가치를 분명히 해 정상적인 정치집단으로 거듭나야 할 때”라고 밝혔다.
 
이 대표는 이날 오전에 열린 상무위원회의에서 “단지 간판을 바꾸고 색깔을 바꾼다 해서 달라질 것은 없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지금 자유한국당은 시대적 요구에 철저히 답하기 전에 급히 무릎을 꿇었다”며 “이러한 사죄는 이전에도 여러 번 본 적 있는 ‘습관적 사죄’일 뿐”이라고 평가절하했다.
 
아울러 “2년 전 탄핵 전에도 새누리당 의원 일동은 머리를 조아려 사죄했고, 탈당한 일부는 바른정당 창당대회에서 무릎을 꿇고 사죄했다가 얼마 후 복당했다”고 덧붙였다.
 
이 대표는 자유한국당을 향해 “이번 지방선거에서 국민들은 두 가지 차원에서 자유한국당을 심판했다”며 “국민들은 70년 만에 찾아온 한반도 평화의 기회를 두고 “위장평화쇼”를 운운하는 냉전 보수를 용납할 수 없다는 것을 분명히 했고, 강원랜드 채용비리와 국정원 특활비 상납 등 권력을 이용한 사익 추구 행위에도 철퇴를 내렸다“고 지적했다.
 
그는 ”판문점 선언과 싱가포르 공동성명에 대한 국회 지지 결의안을 통과시키는 것“이라며 ”이로써 최소한 냉전 보수에서 탈피했음을 입증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이어 ”강원랜드 채용비리의 주범인 권성동 의원을 즉각 법사위원장을 사퇴시키고 그에 대한 체포동의안을 통과시켜 권력형 비리 근절을 실천으로 약속해야 한다“며 ”이번에도 말뿐인 사죄라면, 2년 뒤에는 매서운 심판을 넘어 공중분해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