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2-02 16:46 (수)
문재인 정부, 9·18 평양 정상회담 준비 총력
상태바
문재인 정부, 9·18 평양 정상회담 준비 총력
  • 윤관 기자
  • 승인 2018.09.09 18: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일에 대북 특사단 결과 설명할 특사 파견 등 분주한 모습

(시사캐스트, SISACAST= 윤관 기자)

9·18 평양 정상회담을 앞두고 청와대가 정상회담 준비에 분주한 모습이다.
 
문재인 대통령은 지난 7일 정의용 대북 특사단의 방북 결과를 중국과 일본에 설명하기 위한 특사를 파견하라고 지시했다. 이에 정부는 정의용 국가안보실장과 서훈 국가정보원장을 각각 중국과 일본에 특사로 파견했다.
 
정의용 실장은 지난 8일 양제츠 중국 외교 담당 정치국원과 면담했다. 정 실장에 따르면 중국 측이 대북 특사단의 방북 결과를 높이 평가했다고 한다.
 
서훈 국정원장은 오는 10일 아베 일본 총리를 예방하기 위해 9일 오전 일본으로 출국했다. 서 원장은 이 자리에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의 면담 결과를 설명하며 일본 측의 협조를 요청할 것으로 전망된다.
 
또 정부는 평양 정상회담에 앞서 ‘4·27 판문점 선언’ 비준 동의안 처리에 적극 나서고 있다. 다음 주 초 국회에 비준 동의안을 제출할 예정이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지난 7일 브리핑을 통해 “정부는 ‘판문점 선언’ 비준 동의안을 다음 주 화요일 국무회의에서 의결한 뒤 국회에 제출할 예정”이라며 “판문점 선언 이행에 필요한 비용추계서도 함께 제출하게 된다”고 밝혔다.
 
더불어민주당은 지난 8일 “한반도 평화의 새로운 미래를 열기 위한 판문점 선언의 조속한 국회 비준을 촉구한다”며 지원 사격에 나섰다.
 
홍익표 수석대변인은 이날 오후 현안 서면 브리핑을 통해 “평창 동계 올림픽, 4·27 남북 정상회담, 북미 정상회담으로 이어진 한반도 평화의 새로운 시작은 돌이킬 수 없는 물결이다. 국회가 이를 외면해서는 안 될 것이다. 자유한국당은 시대적 흐름을 직시하기 바란다”며 강조했다.
 
반면 자유한국당이 비준안 동의에 적극 반대하고 있어 국회 처리에 난항이 예상된다. 여야의 충돌이 예상되는 대목이다.
 
윤영석 한국당 수석대변인은 지난 6일 논평을 통해 “판문점 선언이 비준되면 동 선언에 명기된 연내 종전선언과 평화협정에 대한 내용도 대한민국 국회가 비준을 하게 되는 것”이라며 “북한 비핵화는 실질적 진전이 없는 상태에서 종전선언과 평화협정을 국회가 비준하는 결과가 되고 이는 한미동맹의 균열로 이어질 가능성이 높다”고 밝혔다.
 
문재인 정부는 9·18 남북정상회담 준비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평양정상회담 준비위원회는 이번 회담의 표어는 “평화, 새로운 미래”이고, 공식 명칭은 “2018 남북정상회담 평양(2018 INTER–KOREAN SUMMIT PYEONGYANG)”이다.
 
김의겸 대변인은 “한반도의 역사적 전환이 일어나고 있는 중요한 시기에 ‘남과 북이 함께, 새로운 미래를 열자’는 국민 염원을 슬로건에 담았다”고 설명했다.
 
정부는 지난 7일부터 종합상황실을 가동하고 있다. 현재 회담 준비 체제로 전환해 준비 상황을 일일 점검하고, 상황에 대응하고 있다. 상황실은 청와대와 관계 부처 합동으로 구성하고, 국정기획상황실장이 종합상황실장을 맡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