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8-10 13:25 (수)
내일 평양길 오르는 文대통령... 2박3일 일정
상태바
내일 평양길 오르는 文대통령... 2박3일 일정
  • 이현이 기자
  • 승인 2018.09.17 13: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사캐스트, SISACAST= 이현이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18일 2박3일간 진행될 남북정상회담을 위해 평양으로 향한다.

남북정상회담 준비위원장인 임종석 대통령 비서실장은 17일 오전 서울 중구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에 마련된 '2018 남북정상회담 평양' 서울프레스센터에서 브리핑을 갖고 이같이 밝혔다.

먼저 임 실장은 "문 대통령과 수행원들은 오전 8시40분에 성남 공항을 출발하게 된다. 성남공항에서 별도의 행사는 계획돼 있지 않다"고 설명했다.

이어 "오전 10시에 평양순안국제공항에 도착할 것으로 예상된다"며 "공항에서 공식 환영 행사 있을 예정이고 오찬 후에는 첫번째 남북정상회담이 진행될 것"이라고 밝혔다.

정상회담이 진행되는 동안 문 대통령 부인인 김정숙 여사는 아동병원과 음악종합대학을 참관한다. 특별수행원들은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을 만나고 경제인들은 내각부총리와 대담하는 시간을 갖게 된다.

임 실장은 "첫날 회담이 종료되고 늦은 오후에는 환영 예술공연을 관람하고 이어 환영만찬이 계획돼 있다"고 설명했다.

둘째날인 19일 오전에는 전날에 이어 정상회담이 이어진다. 추가 회담이 진행되는 동안 김 여사와 수행원들은 만경대 학생소년궁전을 참관한다.

오후에는 문 대통령과 공식·특별수행원들이 함께 평양 주요시설을 참관할 예정이며 특별수행원들은 각각의 성격에 따라 다른 곳을 참관할수도 있다고 밝혔다. 오찬은 옥류관에서 진행될 예정이다.

문 대통령은 평양 체류 마지막날인 20일에는 전날(19일) 환송 만찬을 했기 때문에 따로 오찬이 예정돼 있진 않다고 임 실장은 밝혔다. 임 실장은 "공항에서 환송행사를 마치고 오전에 서울로 향하게 될텐데 경우에 따라 이날 양 정상간 친교일정이 있을수도 있어 그렇게 될 경우, 귀경 일정이 변경될 수 있겠다"고 말했다.

임 실장은 이번 정상회담의 의제에 대해선 Δ남북관계를 개선·발전시켜나가는 것 Δ비핵화를 위한 북미대화 중재·촉진 Δ남북간 군사적 긴장과 전쟁의 위험을 종식시키는 건이 다뤄질 것이고 "이산가족의 고통을 근원적으로 해소하는 방안에 대해서도 심도있게 별도로 논의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사진출처=뉴시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