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1-26 18:57 (목)
심재철 폭로 파문…여야, 한 치 양보 없는 대격전
상태바
심재철 폭로 파문…여야, 한 치 양보 없는 대격전
  • 윤관 기자
  • 승인 2018.09.30 17: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주당 “눈물겹다” vs 한국당 “야당 탄압”

(시사캐스트, SISACAST= 윤관 기자)

더불어민주당과 자유한국당은 30일 심재철 의원 파문을 놓고 한 치의 양보도 없이 상호 공방전을 펼쳤다.
 
민주당 박경미 원내대변인은 이날 오전 현안 서면 브리핑을 통해 “되로 주고 말로 받는 자유한국당과 심재철 의원”이라고 강력 비판했다.
 
박 대변인은 “되로 주고 말로 받는 자유한국당과 심재철 의원의 폭로가 눈물겹다”며 “잘 알지도 못하면서 뭐 하나라도 걸려들겠지 싶은 심정으로 비정상적 경로로 입수한 국가기밀자료를 하루가 멀다하고 공개하고 있으나, 청와대의 깨알같은 설명으로 번번이 실패하고 있다”고 꼬집었다.
 
그는 “기껏 문제 삼은 지출 내역이 혹한기 경호 인력들이 사용한 1인당 5,500원의 목욕비와 10만원도 되지 않는 피자와 치킨값, 점심 식대로 밝혀진 것은 물론, 유례없는 대통령 탄핵으로 인수위도 없이 출범해 공식 임용 전까지 지급된 인건비라니 아무리 ‘아니면 말고’가 통하는 국회의원 신분이라지만 이쯤 되면 스스로 민망하지 않은지 묻고 싶다”고 반박했다.
 
박 대변인은 “자유한국당과 심 의원은 공개하면 할수록 제 발등을 찍는 폭로는 거두고, 제1야당으로서 실력 발휘를 위한 최고의 장인 국정감사에 성실히 임하길 바란다”고 촉구했다.
 
반면 자유한국당은 현 여권의 반박을 ‘야권 탄압’으로 규정하고 대여 공세를 펼치고 있다.
 
한국당 윤영석 수석대변인은 이날 “문재인 정부는 정기국회를 파행시키려는 의도를 가진 야당  탄압을 즉각 중단하기 바란다”고 촉구했다.
 
윤영석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문재인 정부는 출범 이후 지금까지 과거 정부를 적폐로 몰면서 자신들은 깨끗한 것처럼 내세웠지만 실상은 전혀 그렇지 않다는 사실이 심재철 의원실에서 적법한 방법으로 취득한 자료에 의해 낱낱이 드러나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청와대는 ‘해당 업무와 관련해 회의에 참석할 경우 회의참석수당 지급을 엄격히 금지’ 한다는 기재부의 예산집행 지침을 어기고, 지난해 6월부터 현재까지 261명에게 회의참석수당 2억5천여만원을 부당하게 지급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고 공세를 펼쳤다.
 
이어 “또한 ‘법정공휴일 및 토·일요일에는 원칙적으로 업무추진비를 사용할 수 없도록 규정’하고 있는 정부의 예산 및 기금운용계획 집행지침도 어겨가며, 작년 5월부터 올해 8월까지 1611건에 2억460여만원을 지출한 것으로 알려졌다”고 조목조목 따졌다.
 
윤 대변인은 “문재인 정부는 지금 국민의 눈과 귀를 가리려고 하고 있다”며 “민주당은 정기국회를 앞두고 국회를 파행으로 몰고 가려는 정권의 의도에 맞춰 하수인격으로 앞장서는 치졸한 행태를 보이고 있다”고 질타했다.
 
그는 “자유한국당은 문재인 정부가 국회의원의 정상적인 의정활동을 폭압적으로 막으려는 의도를 도무지 이해할 수 없으며 야당 탄압을 당장 중단하기를 촉구한다. 김동연 기재부 장관은 지금이라도 고소를 취하하고 국민 앞에 사죄하기 바란다”고 촉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