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0-20 15:55 (화)
서울교통공사 친인척 채용 비리 의혹, 국감 정국 강타
상태바
서울교통공사 친인척 채용 비리 의혹, 국감 정국 강타
  • 윤관 기자
  • 승인 2018.10.22 09: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당, 고용세습 규탄 대회 개최…민주당 “다분히 의도적”
(시사캐스트, SISACAST= 윤관 기자)
서울교통공사 친인척 채용 비리 의혹이 국감 정국을 강타하고 있다. 한국당은 21일 장외집회에 나섰고, 민주당은 국정감사 중 제1야당이 장외집회를 벌이는 것은 전례가 없는 일이라고 반박했다.
 
윤영석 수석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청년들의 영혼을 빼앗아간 문재인 정부의 고용세습, 일자리 약탈행위를 국민과 함께 강력히 규탄하고 향후 국회 차원의 강도 높은 국정조사와 청문회, 그리고 신속하고 엄중한 검찰수사로 문재인 정부의 권력 유착형 채용 비리의 실체와 진상을 밝히는 기폭제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한국당은 문재인 정부 출범 이후 중앙정부 및 지방자치단체와 강성귀족노조가 결탁해 청년들에게 돌아가야 할 양질의 일자리가 정권 차원의 묵인하에 강성귀족노조의 아들, 딸, 며느리 등 친인척들에게 고용 세습되는 일이 공공연히 일어나고 있다는 주장이다.
 
자유한국당은 이날 오후 여의도 국회 본관 앞 계단에서 ‘국민 기만 문재인 정부의 가짜일자리 고용세습 규탄대회’를 개최했다.
 
이번 규탄 대회에는 당 지도부와 소속 의원들, 당원 등을 비롯한 1000여명이 참석했고, 이들은 ‘교통공사 고용세습 서울시를 수사하라’ ‘권력형 채용비리 국정조사 수용하라’ 등을 촉구했다.
 
김병준 비대위원장은 “일자리 예산만 늘리고 기존 일자리도 특권 집단끼리 나눠먹기했다”며 “중앙정부·지방정부·특권노조가 철의 3각형을 형성하고 대한민국의 귀한 일자리들까지 자기 마음대로 약탈하고 젊은이들의 미래를 빼앗아가고 있다”고 힐난했다.
 
한국당이 날로 심각해지고 있는 청년 실업대란과 이번 공공기관 고용세습 의혹을 연계해 공세를 집중할 것으로 전망된다. 야권이 이번 의혹에 대한 국정조사와 청문회에 합의할 경우 여권은 정치적 위기에 봉착할 가능성이 높다.
 
여권도 사태의 심각성을 인식하고 한국당의 압박 공세를 조기 차단에 나서는 모양새다.
 
박경미 원내대변인은 이날 오후 추가 현안 서면 브리핑을 통해 “자유한국당, 국정감사 기간 중 제1야당의 장외집회가 웬말인가”라고 맞공세를 펼쳤다.
 
박 대변인은 “자유한국당이 국정감사 기간 중에 난데없이 장외집회를 벌여 서울교통공사 채용과 관련해 가짜로 판명 난 의혹들과, 확인되지 않은 의혹들을 제기하며 국정조사를 요구하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장외집회라 해봐야 국회의사당 본관 앞 계단에서 50명도 채 안 되는 의원들이 모여 벌인 퍼포먼스에 불과했지만, 국정감사 중 제1야당이 장외집회를 벌이는 것은 전례가 없는 일”이라고 평가절하했다.
 
박 대변인은 “분명한 것은 서울교통공사 채용과 관련해 제기된 의혹에 대해 서울교통공사의 관리·감독 책임이 있는 서울시나 우리 더불어민주당이 결코 가볍게 여기고 있지 않다는 사실”이라고 강조했다.
 
아울러 “잘못이 있다면 정부 여당인 우리 더불어민주당이 앞장서서 시정하고 일벌백계를 요구할 것”이라며 “다만, 명백한 가짜뉴스들이 자유한국당에 의해 의혹으로 부풀려지고 있는 현실을 경계하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중요한 것은 사실관계다. 서울시가 감사원 감사청구 입장을 밝힌 마당에 더 이상의 근거 없는 의혹 제기는 소모적이며 다분히 의도적”이라며 “혹여 총알 없는 제1야당의 국정감사 면피용은 아닌지 의심스럽기까지 하다”라고 비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