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캐스트

편집 2018.12.11 화 16:30
실시간뉴스
상단여백
HOME 정치 국회/정당
조국 수석 거취 논란…여야 자존심 걸렸다?이해찬 “정치적인 행위” vs 김성태 “국정운영에만 전념해야”

(시사캐스트, SISACAST= 윤관 기자)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의 거취문제가 정치권의 핫이슈로 부상했다. 사진제공=뉴시스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의 거취문제가 정치권의 핫이슈로 부상했다.

자유한국당을 비롯한 야권은 최근 청와대 직원들의 잇따른 일탈과 관련해 조국 민정수석의 사퇴를 촉구하고 있다. 반면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야당이 조국 민정수석의 경질을 요구하는 것은 정치적인 행위라며 반박했다. 즉 야권의 사퇴 촉구를 일언지하에 거절한 것이다.

김성태 한국당 원내대표는 4일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이해찬 대표의 조국 수석 감싸기 발언과 관련, “하라는 내부단속은 안하고 자기정치에만 여념이 없는 조국 민정수석을 감싸고도는 것이야말로 정치적 행위라는 점을 말씀드리지 않을 수 없다”고 반격에 나섰다.

김 원내대표는 “문제가 된 특별감찰반 직원이 처신을 잘못한 행위일 뿐 음주운전도 폭행도 개인적인 일탈이라는 이해찬 대표께 도대체 이 정권에는 개인적 일탈이 왜 그렇게 많은 것인지, 사람을 쓰시려거든 일탈하지 않는 개인을 잘 선별해서 쓰시라는 말씀도 드리지 않을 수 없다”고 거듭 비판했다.

그는 “국민들은 죽겠다고 아우성인 마당에 국정은 나 몰라라 하고, 정치적인 행위나 일삼는 청와대와 정부여당은 정치적인 행위는 나중에 하시고 국정운영에만 전념해주시길 바란다”고 일침을 놓았다.

민주평화당은 조국 수석의 거취와 관련해 비판을 쏟아냈다.

문정선 대변인은 4일 논평을 통해 “민주당, 조국 감싸기 지나치다”고 비판했다. 물론 조 수석이 사퇴를 직접 언급하지는 않았지만 박지원 의원의 발언과는 확연한 온도차가 느껴지는 대목이다.

문 대변인은 “조국 민정수석이 촛불정권의 상징이라 사퇴시킬 수 없다고?”라고 반문하며 “착각하지 마시라. 촛불정권을 만든 건 당신들이 아니라 국민들이다”라고 질타했다.
 
더불어민주당이 조국 수석 감싸기라는 비판을 감내하면서도 옹호하는 이유는 장하성 전 정책실장의 퇴진에 이어 조 수석마저 불명예 퇴진한다면 정국 주도권을 상실할 것을 우려하고 있다는 의견이 지배적이다. 즉 야권읙 사퇴 공세로부터 조 수석을 무조건 지켜야 한다는 정치적 판단이 앞서고 있다는 지적이다.

내년도 예산안 심의가 법정시한을 넘긴 상태에서 터져 나온 조국 민정수석 거취 논란은 정국경색의 악재로 작용하고 있다. 여야 지도부의 결단이 필요한 시기다.

윤관 기자  lehymc@naver.com

<저작권자 © 시사캐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윤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