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희연 서울시교육감, 북한에 '남북 교육교류' 사업 제안
상태바
조희연 서울시교육감, 북한에 '남북 교육교류' 사업 제안
  • 이현주 기자
  • 승인 2019.02.11 16: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방북·방남을 통한 교육교류 목표

(시사캐스트, SISACAST= 이현주 기자)

조희연 서울시교육감이 북한 교육당국에 학생·교사 상호 방문 등을 포함한 '서울-평양 교육교류사업'을 제안하겠다고 밝혔다.

'서울-평양 교육교류사업'은 ▲ 역사유적 공동탐방 ▲ 전통문화 공동체험 ▲ 한반도 생태환경 공동체험 ▲ 교육기관 상호탐방 ▲ 교육자 공동학술대회 ▲ 학생 교육여행 ▲ 학생 예술활동 교류 ▲ 학생 스포츠 교류 ▲ 학생 '과학어울림' 활동 ▲ 직업교육 교류 등 10개 세부사업으로 구성됐다.

대부분 대규모 방북·방남이 이뤄지는 사업으로 성사되기까지 꽤 오랜 시간이 소요될 것으로 전망된다.

조 교육감은 오는 12~13일 금강산에서 열리는 '남북공동선언 이행을 위한 2019 새해맞이 연대모임'에 교육분야 대표로 참석해 제안서를 전달할 예정이다.

제안서에 "서울은 대한민국, 평양은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의 수도이자 심장"이라며 "서울과 평양 교육당국이 협력해 한반도 미래를 책임질 학생들에게 만남과 어울림의 기회를 주는 것이 우리 세대의 소명"이라는 내용을 담은 것으로 전해졌다.

서울시교육청은 "한반도 정세와 남북관계 진전상황, 사업의 성격, 실무협상 진척상황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탄력적으로 사업을 운영할 것"이라 밝혔다.

[사진출처=뉴시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