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캐스트

편집 2019.2.21 목 12:25
실시간뉴스
상단여백
HOME 사회 사회일반
비바리퍼블리카-신한금융, '인터넷전문은행 모델 구축' 위해 손 맞잡다

(시사캐스트, SISACAST= 이현주 기자)

비바리퍼블리카와 신한금융그룹이 제3인터넷전문은행 참여를 위해 손을 맞잡았다.

11일 비바리퍼블리카 관계자는 "양사는 인터넷 전문은행 사업모델 구축과 컨소시엄 구성에 적극 협력해 혁신적인 모델의  새로운 인터넷 전문은행 설립에 의견을 같이 했다"고 밝혔다.

비바리퍼블리카는 공인인증서 없이 쉽고 빠르게 송금할 수 있는 간편 금융 서비스 '토스'를 제공하고 있으며, 처음 서비스를 개시한 2015년 2월부터 2019년 2월 현재까지 누적 다운로드 수는 2천200만건에 달한다. 누적 송금액은 33조원을 돌파했다.

비바리퍼블리카는 계좌, 카드, 신용, 보험 등 각종 조회서비스는 물론, 적금, 대출 등 금융상품 개설 및 펀드, 해외 주식 등의 다양한 투자 서비스도 제공하고 있다.

안정적인 자금을 확보하고 있는 비바리퍼블리카는 신한금융그룹과의 협력을 통해 인터넷 전문은행 진출을 목표로 하고 있다.

신한금융 역시 현재 신한금융이 보유한 금융 부문의 노하우와 안정성, 자금력을 동원해 새로운 인터넷 전문은행 모델을 설계한다는 계획을 내놨다.

특히 인터넷 전문은행 사업모델 구축은 조용병 신한금융 회장이 취임한 이후 추진해온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을 실현하려는 의지가 담긴 사업이기도 하다.

한편 비바리퍼블리카와 신한금융은 예비인가를 위한 추진단을 발족해 컨소시엄을 구성하고, 참여사의 지분율과 자본금 규모 등에 대해 논의할 방침이다.

[사진출처=뉴시스]

이현주 기자  guswnkey@naver.com

<저작권자 © 시사캐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현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