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9-19 09:29 (토)
나경원 "패스트트랙 철회 계속 요청할 것"
상태바
나경원 "패스트트랙 철회 계속 요청할 것"
  • 이현주 기자
  • 승인 2019.04.26 14: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여야 '패스트트랙' 사이에 두고 밤샘 육탄전 벌여

(시사캐스트, SISACAST= 이현주 기자)

선거제 개편안과 사법제도 개혁안의 패스트트랙 지정을 놓고 여야의 극한 대치가 26일 새벽까지 이어졌다.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패스트트랙을 두고 저항권 행사에 대한 강한 의지를 밝혔다.

나 원내대표는 26일 새벽까지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법안을 제출하려는 여야4당과의 육탄전을 벌인 후 오전 8시께 열린 한국당 의원총회에 참석해 "우리는 정당한 저항권을 행사하고 있고, 할 수 있는 수단을 모두 동원해 온몸으로 저항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저들은 국회 선진화법을 운운하지만 과정이 모두 국회법을 위반하고 관습법을 위반한 것"이라며 "용납할 수 없으며 선거법 개정과 검경수사권 조정안에 대해서 우리의 안을 논의해달라"고 요구했다.

또 "이 모든 배후가 청와대라는 것을 알고 있다"며 "목적이 단순히 선거법을 개정하는 것이 아니라 그들의 정권을 연장하는 것이므로, 좌파 독재 장기집권을 위한 플랜을 저지할 것이며 민주당에게 패스트트랙 철회를 촉구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나 원내대표는 의총 후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홍영표 더불어민주당 대표를 어제 저녁 8시께 찾아갔으나 홍 대표가 거절했다"며 "언제든지 대화할 용의는 있으며 오늘도 (패스트트랙 철회를) 계속 요청할 것"이라 전했다.

[사진출처=국회기자단]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