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캐스트

편집 2019.5.17 금 16:15
실시간뉴스
상단여백
HOME 정치 국회/정당
오신환 바른미래당 원내대표 당선…갈등과 통합의 갈림길?오 “환한 웃음을 지을 수 없어” vs 손 “오늘 드릴 말씀이 없다”

(시사캐스트, SISACAST= 윤관 기자)

오신환 의원이 바른미래당의 새 원내대표에 당선됐다. 오 의원의 당선으로 손학규 대표 체제를 위협세력이 등장해 향후 당내 갈등이 표면화될 가능성이 높아졌다. 사진제공=바른미래당

오신환 의원이 바른미래당의 새 원내대표에 당선됐다. 오 의원의 당선으로 손학규 대표 체제를 위협세력이 등장해 향후 당내 갈등이 표면화될 가능성이 높아졌다.

오신환 의원은 15일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재석의원 24명 중 과반수의 표를 얻어 김성식 의원을 꺾고 신임 원내대표로 선출됐다.

오 의원이 과반수의 지지를 획득했다는 것은 바른정당 이외에 舊 국민의당계 의원들의 지지를 얻었다는 것을 의미한다. 즉 호남계 일부에서도 이탈표가 발생한 것으로 풀이된다.

당초 손학규 대표의 지원을 받는 김성식 의원이 다소 유리한 것으로 전망됐으나 막상 뚜껑을 열어보니 반전이 펼쳐진 것이다. 최근 패스트트랙 추진 과정에서 보여준 손학규 대표의 리더십에 대한 당내 반발이 표면화된 것이다.

오신환 신임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바른미래당 원내대표 선출 의원총회에서 “제가 당선됐음에도 불구하고 환한 웃음을 지을 수 없는 것은 여기 계신 우리 의원님들과 똑같은 심정이라고 생각한다”고 소감을 밝혔다.

오 원내대표는 “지난 의총에서 우리가 결의했던 화합·자강·개혁 그 길을 가기 위해서 제가 지난 과거의 우리가 통합하고, 의원님들께 보였던 그 진정성으로 변함없이 최선을 다해서 그 역할을 수행해 나가도록 하겠다”고 약속했다.
 
그는 “저는 통합 과정에서 소위 바른정당 출신의, 진영의 대리인으로서 한 번도 의사결정을 하고 판단을 한 적이 없다”고 해명하며 “앞으로 당이 화합하고, 오늘 주신 그 뜻은 지금의 상태가 아니라 당이 제대로 변화해야 한다”고 역설했다.
 
손학규 대표는 “오늘 드릴 말씀은 없다. 민주주의는 논의를 거치고, 경쟁을 하고, 합의를 해서 단결로 나아가는 것, 이것이 민주주의의 정도이고, 민주 정당이 걸어온 길”이라고 밝혔다.

손 대표는 “바른미래당, 여러 가지 논란이 있고, 경쟁이 있고, 경우에 따라서는 쟁투까지 보여주고 있었지만 당의 발전을 위해서, 나라의 발전을 위해서, 의회 민주주의의 발전을 위한 길이라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손학규 대표와 손 대표의 퇴진을 주장하던 오신환 신임 원내대표가 향후 바른미래당의 진로를 놓고 치열한 경쟁이 전망된다.
 

윤관 기자  lehymc@naver.com

<저작권자 © 시사캐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윤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