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사로 보는 1인 가구] 역사 속의 반려동물, 외교에서도 빛났다
상태바
[역사로 보는 1인 가구] 역사 속의 반려동물, 외교에서도 빛났다
  • 윤관 기자
  • 승인 2019.05.16 12: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본 사신에게 선물로 준 반려동물

(시사캐스트, SISACAST= 윤관 기자)

1인가구시대를 맞아 반려동물은 또 하나의 가족이 됐다. 독신으로 사는 사람들과 함께 살며 정서적으로 교감하는 가족이 된 반려동물, 역사 속에서도 반려동물은 외교에서도 중요한 역할을 했다.

<문종실록> 문종 즉위년 10월 7일 기사에 따르면 “일본국 관서의 비주·축주 태수가 토물을 바치고 예조에 치서하다”고 전한다.
 
일본국(日本國) 관서(關西) 비주(肥州)·축주(竺州) 2주 태수 등원 조신(藤原朝臣)·국지 위방(菊池爲房)이 가라무라(加羅無羅) 등 8인을 보내어 와서 토물(土物)을 바치고, 예조(禮曹)에 치서(致書)했다.

이들은 “이제 특별히 평민 정만(政滿)을 보내어 우러러보고 사모하는 뜻을 드리며, 또 변변치 못한 방물(方物)을 바친다”며 “대도(大刀) 2자루, 원숭이 2마리, 적직금 1단(段), 청자주구(靑磁酒具)와 동 받침, 향(香) 20근(斤), 목향(木香) 30근(斤), 태피(?皮) 20매(枚), 호초(胡椒) 30근(斤)이다”라고 고했다.

일본 사신들은 토물을 바치는 대신 우리에게 답례품을 요구했다.

“바라건대 강아지[狗子] 2마리, 다람쥐[栗鼠] 2마리, 거위[鵝子] 1쌍, 흰 오리[白鷗] 1쌍, 표피(豹皮) 5매(枚), 화석(花席) 10장을 돌아오는 사신에게 붙여 오게 한다면, 크나큰 은혜가 어찌 이에 더하겠습니까?”

이에 예조(禮曹)는 문종에게 아뢰기를, “먼 땅의 권력이 큰 사람이 교화(敎化)를 사모해 신사(信使)를 통(通)하니, 그가 구하는 도서(圖書)·강아지·다람쥐·거위·오리는 아울러 모두 원하는 대로 주고, 화석(花席)은 다만 7장을 주고, 표피(豹皮)는 희귀한 물건이니, 청컨대 호피(虎皮)를 내려 주소서”라고 고하자 그대로 따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